2023.05.28 (일)

  • 흐림동두천 18.2℃
  • 흐림강릉 18.6℃
  • 서울 19.2℃
  • 대전 20.7℃
  • 흐림대구 22.3℃
  • 흐림울산 22.4℃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0.9℃
  • 흐림고창 23.6℃
  • 구름조금제주 24.1℃
  • 흐림강화 17.4℃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22.3℃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아침보약] 내가 먹는 것이 나를 돕게 하려면

 

그는 새벽까지 시장에서 음식 장사를 하는 엄마를 도왔다. 장사를 돕고 정리를 하고 나면 새벽 4시가 넘어 잠든다. 오후 1, 2시에 일어난다. 이런 패턴의 생활이 5년 넘게 지속되는 동안 그의 몸에는 많은 변화가 생겼다. 우선 체중이 20킬로 넘게 증가했다. 고혈압에 통풍도 진단받았다. 최근에는 심장부근의 통증이 느껴진다. 혈압을 체크해보니 155/100이다. 심장통은 협심증의 의심된다. 손님들이 휘몰아치는 피크타임이 지나고 나면 출출하니 새벽녘에 늦은, 아니 이른 식사를 했다. 자고 일어나면 나른하고 귀찮아 점점더 라면을 끓여먹거나 배달음식도 많이 시켜먹었다고 했다. 점점 무거워지는 몸과 함께 우울은 그림자처럼 따라온다.

 

또 다른 그는 작가다. 새벽 세시경 잠들어 오전 9시쯤 일어나는 생활이 10년이 넘었다. 일어나서 하루에 세끼를 먹는데 간단한 아침과 주로 사먹는 점심과 저녁이다. 그는 당뇨병으로 혈당강하제를 복용중이다. 당뇨합병증의 무서움을 알기에 음식에 신경을 쓰려고 노력한다. 과일은 혈당을 급격히 상승시킨다고 들어 안먹는다. 하지만 식사를 하면서 같이 반주를 한두잔 곁들인다. 오래된 습관이다. 일상에서 음식을 잘 챙기려고 하지만 가끔 맛있는 음식이 있을때는 많이 먹는다. 그럴때는 여지없이 혈당이 200을 넘어간다.

 

그들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고혈압, 통풍, 심장질환, 당뇨병 등으로부터 자유롭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 치료에는 모든 방면이 고려되어야 한다. 생활 자체가 책임으로 과부하가 걸려있거나 스트레스가 많다면 조금씩 변화가 필요다. 생계를 위해 하고 있는 일이 생명을 갉아먹는다면 그만두어야 할 수도 있다. 하지만 당장 변화가 어렵다. 기본적이고 중요한 방법으로 건강 식사를 말한다. 언제, 무엇을 먹느냐 둘다 똑같이 중요하다. 먼저 ‘언제’에 대해 요약해본다.

 

언제 먹는 것이가장 건강에 좋은가에 대한 대답은 햇빛과 관련된 일주기리듬속에 있다. 인간의 몸은 예전 먼 조상들의 활동패턴이었던 해가 뜨면 활동하고 해가 지면 쉬고 잠자는 리듬에 맞춰져 있다. 암, 알츠하이머병, 제2형 당뇨병, 관상 동맥 질환, 조현병, 비만 등 지금까지 조사된 모든 주요 질병의 관련 유전자들이 이 리듬에 영향을 받는다. 해가 뜨는 아침 일찍이 대사가 가장 활발하고 저녁으로 갈수록 적어진다. 그렇기에 해가 뜨면 먹고 해가 진 다음에는 먹지 않는게 좋다.

 

간헐적 단식은 오래된 지혜의 현대적 표현이다. 그중 낮의 12시간에 세끼를 먹고 나머지 12시간을 공복으로 두는 12:12형은 건강을 위한 최소한의 리듬이다. 공복 16시간이 지나면 몸속에 자가포식, 몸에서 오래되고 파괴된 세포속 단백질이 분해되는 청소작용이 시작되기에 16시간이상의 공복의 방법도 간헐적으로 시행하면 좋다. 또 다른 오래된 지혜인 소식이 더해지는 것은 꼭 필요하다. 많은 현대인들이 칼로리는 넘치고 필요한 영양소는 부족하기에 어떤 음식을 먹느냐는 여전히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