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3.8℃
  • 구름많음강릉 3.0℃
  • 구름많음서울 -2.6℃
  • 흐림대전 0.8℃
  • 흐림대구 5.9℃
  • 흐림울산 6.5℃
  • 흐림광주 6.0℃
  • 흐림부산 7.0℃
  • 구름많음고창 4.6℃
  • 흐림제주 9.7℃
  • 흐림강화 -3.8℃
  • 흐림보은 0.6℃
  • 흐림금산 1.5℃
  • 맑음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5.6℃
  • 흐림거제 8.4℃
기상청 제공

‘부평’ 들어가면 집값 상승? 인천 부평구 아파트 행정구역 조정 두고 입주민 의견 분분

아파트 면적 70% 이상 부개2동 차지
‘부개’보다는 ‘부평’일 때 집값 상승 기대감 커
부평구 “주민 의견 충분히 조율할 것”

 

인천 부평구의 한 아파트 입주예정자들이 행정구역 선정을 두고 갈등을 겪고 있다.

 

부개2동과 부평5동에 걸쳐 있는 한 아파트인데, 집값 상승과 행정 편의성이라는 명분을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20일 부평구에 따르면 사업시행자인 ‘부개서초교 북측 구역 주택 재개발 정비사업 조합’은 지난 6월 아파트 행정구역을 부평5동으로 신청했다.

 

하지만 일부 주민들이 반대하면서 구는 의견 조율을 위해 3개월째 결정을 보류하고 있다.

 

조합과 일부 주민들은 부평5동을 선택했다. 이유는 집값이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 노선이 부평역과 연결되는데, 부평동에 있는 것 자체가 집값 상승에 호재가 될 수 있다는 기대 때문이다.

 

반면 다른 주민들은 부개2동에 포함되는 면적이 넓고, 생활권 대부분이 부개2동에 있어 행정구역 역시 부개2동으로 편입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아파트 전체 면적 7만 6157㎡ 가운데 부개2동은 5만 7153㎡, 부평5동은 1만 9003㎡다. 부개2동이 70% 이상을 차지한다.

 

또 아파트에서 부개2동 행정복지센터까지는 도보로 6분, 부평5동 행정복지센터는 10~12분 정도 걸린다. 또 부평역보다는 부개역이 7분 정도 가깝다.

 

보통 하나의 아파트 단지가 행정동 두 곳에 겹쳐 있으면 한 곳으로 조정한다. 행정서비스를 이용하는 데 불편함을 없애고, 주민들의 의견을 모으는 데 원활하기 때문이다.

 

같은 아파트 단지에서 행정동이 나뉘면 이해관계도 달라질 수 있어 의견을 모으기 어렵다.


부개2동 편입을 주장하는 한 입주예정자는 “숫자로 보이는 집값이 모든 걸 대변할 수 없다”며 “생활권과 같은 행정동에 편입된다면 생활 전반이나 행정적 혜택을 받는 데 도움이 된다. 경제적으로 환산하면 이것 역시 집값 상승과 맞먹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의 의견이 갈리다 보니 부평구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다. 

 

구 관계자는 “구는 행정안전부 업무 지침에 따라서 면적과 인구, 주민 의견 등을 종합해서 결정한다”며 “주민 의견을 충분히 조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샛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