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조금동두천 19.2℃
  • 맑음강릉 27.3℃
  • 구름많음서울 20.7℃
  • 맑음대전 21.3℃
  • 맑음대구 22.2℃
  • 맑음울산 23.9℃
  • 맑음광주 22.5℃
  • 맑음부산 26.1℃
  • 구름조금고창 22.9℃
  • 맑음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18.2℃
  • 맑음보은 17.4℃
  • 맑음금산 18.4℃
  • 구름조금강진군 23.3℃
  • 맑음경주시 22.6℃
  • 맑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尹, 美 의회에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어쩌냐”…野 “국제 망신”

尹, ‘빈손 외교’에 이은 ‘막말 외교’ 논란
박홍근, 한일 회담에 “일방적 구애” 지적
“외교서 尹이 남긴 건 욕설 사고 시한폭탄뿐”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의회 폄하 논란’ 관련해 “대한민국의 국격이 크게 실추됐다”며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비굴, 빈손 외교에 이어 막말 외교로 (국격을) 실추시키는 것이냐”며 윤 대통령을 비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트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약 48초간 접촉했는데 행사 퇴장 도중 미 의회를 겨냥해 “국회(미 의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발언한 것이 MBC 카메라에 고스란히 포착됐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회의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폄훼하는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대형 외교 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일본 수상은 손수 찾아가서 간신히 사진 한 장 찍고 바이든 대통령과는 회의장에서 스치듯 48초간 나눈 대화가 전부”라며 “왜, 무엇을 위한 순방인지 의아하다”고 탄식했다.

 

박 원내대표는 “사전 대응·사후 조율도 못한 실무 외교라인의 무능도 모자라 대통령 스스로 대한민국 품격만 깎아내렸다”며 “정상외교 목적도 전략도 성과도 전무한 국제 망신 외교 참사에 반드시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박 원내대표는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 “일방적 구애로 우리 국기인 태극기 설치도 없이 간신이 마주한 비굴한 모습에 불과”라며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강제징용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한 진전은 전혀 없다”며 “윤 정부의 빈손외교 비굴 외교에 대한 우려가 현실로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그 어느 때보다도 국익을 위해 첨예하고 조심스럽게 행동해야 되는 정상외교 자리”라며 “무엇보다 더 큰 걱정은 막말 외교 사고의 큰 후폭풍”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오 대변인은 “IRA(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 관련 국내 전기차 산업 보호를 위해서 최대한의 성과를 기대했던 국민께 윤 대통령이 남긴 건 욕설 사고 시한폭탄밖에 없지 않나”고 비난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을 향해 해명을 촉구했다. 오 대변인은 “모든 외교의 시간이 끝난 뒤에 어떤 성과를 가져왔는지, 정부의 설명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