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6.4℃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6.1℃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0.3℃
  • 맑음제주 6.9℃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경기 버스 노사 ‘협상 결렬’…오늘 첫차부터 파업 ‘돌입’

광역버스‧시내외버스 등 도내 버스 92%, 1만600여대 파업

 

경기지역 버스노조가 열악한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사측과 벌인 최종 조정회의가 결렬되면서 30일 예정됐던 파업이 현실화 됐다. 이날 오전 4시 첫차부터 운행을 중단하게 되면 출근길 시민들의 큰 불편이 예상된다.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는 29일 오후3시부터 이날 자정까지 사용자 단체인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과 노동쟁의 조정회의를 진행으나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협상 결렬에 따라 노조협의회는 곧바로 파업을 선언하고 오전 4시 첫차부터 전 노선에 대한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협의회는 “9시간 동안 진행된 조정회의에서 사측은 노조가 제시한 임금인상률을 양보했는데도 올해 전국 버스의 임금인상률 5%에도 못미치는 안을 고수했고, 단체협약 개정 요구도 전면 거부했다”고 전했다.

 

이어 “사측은 경기도의 준공영제 전면시행 추진안 발표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노동자에게 장시간 운전, 저임금 등 희생만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노조는 민영제와 공공버스노선 전 조합원이 참석하는 총파업 투쟁으로 올해 임단협투쟁의 승리를 가져오겠다”며 “모든 조합원이 빠짐없이 총파업에 동참해 달라”고 덧붙였다.

 

노조협의회에는 도내 47개 버스업체 노조원 1만5000여명이 소속돼 있다. 이들 업체가 보유한 버스는 공공노선 2100대, 민영노선 8500대 등 1만600여 대로 도내 노선버스 92% 차지한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