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0.2℃
  • 맑음고창 -3.8℃
  • 구름많음제주 5.7℃
  • 맑음강화 -7.0℃
  • 맑음보은 -5.6℃
  • 맑음금산 -6.9℃
  • 맑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0.6℃
기상청 제공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 아시아선수권서 2경기 연속 대승

호주와 조별리그 1차전 39점 차 승리에 이어 인도전서 38-8 완승
2경기 연속 30점 차 이상 벌리며 아시아 최강 재확인
28일 우즈베키스탄과 3차전 서 3연승 도전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제19회 아시아 여자핸드볼선수권대회에서 2연승을 질주하며 대회 6연패를 향한 순항을 이어갔다.


한국은 지난 25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A조 조별리그 2차전 인도와 경기에서 38-8, 30점 차 대승을 거뒀다.


전날 열린 호주 전에서 48-9로 완승을 거둔 한국은 이틀 연속 30점 차 이상 대승을 거두며 6회 연속 대회 우승을 가능성을 높였다.


한국은 이란과 나란히 2연승을 기록했지만 골득실에서 +69로 이란(+11)에 크게 앞서 조 1위를 달리고 있다.


한국은 이날 인도를 맞아 압도적인 기량차를 보이며 완승을 거뒀다.


전날 호주를 상대로 39점 차 대승을 거둔 한국은 이날 전반 초반부터 강경민, 이미경, 류은희, 신은주 등 주전들일 고른 득점을 올리며 일찌감치 앞서갔다. 


전반 중반인 16분 10-3으로 앞선 한국은 이후에도 인도를 거세게 몰아붙여 18-4, 14점 차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전반에만 이미경이 5골, 송지영이 4골을 기록했고 골키퍼 박새영은 42%의 높은 방어율을 보였다.


후반들어 착실히 점수를 보탠 한국은 10분이 지나도록 단 한 골도 내주지 않으며 24-4, 20점 차로 달아났고 이후 서아루, 김윤지 등 선수들이 고른 득점을 올리며 30점 차 대승을 완성했다.


한국은 골키퍼 정진희와 박새영이 각각 66%와 42%의 높은 방어율을 기록했고 공격에서는 서아루(8골)와 이미경,, 김윤지(이상 5골)이 18점을 합작했다.

 

한편 한국은 지난 1987년 창설된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초대 챔피언에 오르는 등 15차례나 정상에 오르며 아시아 여자핸드볼 최강임을 입증해왔다.


지난 2012년부터 5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6회 연속 정상에 도전한다.


10개 국이 출전한 이번 대회는 5개국이 2개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상위 2개국이 4강에 올라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호주, 인도, 우즈베키스탄, 이란과 함께 A조에 속한 한국은 3일 휴식 후 28일 우즈베키스탄과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