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7.5℃
  • 구름조금강릉 -1.5℃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0.3℃
  • 맑음고창 -2.3℃
  • 구름많음제주 6.1℃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6.1℃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인천 빌라에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40대 부모도 뇌사

극단적 선택 정황, “화장해 바다에 뿔려달라” 유서도

인천의 한 빌라에서 10대 형제가 숨진 채 발견됐다. 형제의 40대 부모도 의식을 잃은 채 함께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전 11시 41분쯤 인천 서구의 한 빌라 방 안에서 일가족 4명 가운데 형제 2명이 숨지고, 부모 2명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신고는 큰아들 A군이 다니는 고등학교 교사가 했다. 이날 현장실습을 나가야 했는데, A군이 연락을 받지 않아 집으로 찾아가 112에 신고했다.

 

경찰 요청으로 출동한 소방 당국이 문을 따고 집으로 들어갔는데, 가족들은 모두 방 안에 누워있는 상태였다. 형제는 이미 숨져 있었고. 부모들은 숨이 붙어 있었다.

 

부모들은 구급차로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한 채 뇌사 상태다.

 

발견 당시 방 안에는 수면제 봉투와 불에 탄 가연성 물질, 장례를 치르지 말고 시신을 화장해 바다에 뿌려달라는 내용의 유서 등이 발견돼 일가족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 침입 흔적과 외상이 없다”며 “친지들을 상대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최태용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