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8.8℃
  • 맑음서울 4.2℃
  • 연무대전 7.0℃
  • 맑음대구 10.1℃
  • 구름조금울산 10.0℃
  • 연무광주 8.2℃
  • 구름조금부산 11.8℃
  • 맑음고창 6.8℃
  • 구름조금제주 12.3℃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6.4℃
  • 맑음금산 7.0℃
  • 맑음강진군 9.7℃
  • 맑음경주시 10.0℃
  • 맑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성남지역 6·25 참전유공자 4725명 명비 제막

 

성남지역 6·25 참전유공자 4725명의 이름을 새긴 기념비가 30일 공개됐다.

 

성남시는 이날 오전 분당 중앙공원(역말광장 인근)에서 신상진 성남시장과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6·25 참전유공자 명비 제막식’을 했다.

 

이번 명비는 한국전쟁 때 나라를 지키기 위해 참전한 성남지역 유공자들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건립됐다.

 

최근 1년 5개월간 총 2억 5000만 원(국비 1억 3000만 원, 시비 1억 2000만 원)을 투입해 420㎡(127평) 규모 대지에 가로 1m, 세로 1.9m 폭 25㎝ 크기의 명비 8개를 세웠다.

 

이들 명비는 태극기 문양의 대리석 바닥에 원을 그린 형태로 설치됐다.

 

진입로 첫 번째 명비에는 전쟁 이미지와 건립 취지문을, 다른 7개 명비에는 성남시 6.25 참전유공자들의 성명을 각인했다.

 

신상진 성남시장은 “중앙공원을 찾는 시민들이 명비를 둘러보며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기억하고, 나라 사랑의 의미는 되새기는 교육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김대성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