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3.6℃
  • 구름많음강릉 1.9℃
  • 박무서울 -0.1℃
  • 연무대전 -2.5℃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3.8℃
  • 구름조금광주 1.1℃
  • 구름많음부산 6.6℃
  • 구름많음고창 -2.0℃
  • 제주 9.3℃
  • 맑음강화 -2.5℃
  • 구름조금보은 -4.9℃
  • 구름많음금산 -5.1℃
  • 구름많음강진군 -1.8℃
  • 구름많음경주시 -2.6℃
  • 구름많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물가 상승에 여행은 무슨...국민 1천명 중 절반 내년 소비 줄인다

-전경련 '2023년 국민 소비지출 계획 조사'


우리 경제의 안전판 역할을 하던 가계소비가 내년에는 위축될 전망이다. 고물가와 경기침체에 따른 소득감소 등이 주요인으로 분석된다.

 

6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18세 이상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과반(56.2%)은 내년 소비지출을 올해 대비 축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년 가계 소비지출은 올해에 비해 평균 2.4% 감소할 것으로 추산된다.

 

상위 20%인 소득5분위만 소비지출이 증가(+0.8%)하고 나머지 소득1~4분위(하위 80%)는 모두 소비지출이 감소할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1~4분위에서는 소득이 낮을수록 소비지출 감소폭이 더욱 클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이 낮을수록 고물가와 경기침체에 따른 고용 및 소득감소 영향을 많이 받아 소비여력이 비례적으로 축소되기 때문이다.

 

국민들은 내년에 소비지출을 축소하는 주요 이유로 물가 상승(43.9%)을 가장 많이 꼽았다. 실직·소득 감소 우려(13.5%), 세금·공과금 부담(10.4%), 채무(대출 원리금 등) 상환 부담(10.3%) 순이었다.

 

품목별로는 여행·외식·숙박(21.0%), 내구재(15.4%), 여가·문화생활(15.0%) 등의 소비를 줄이겠다고 답했다. 최근 민간소비를 주도하고 있는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내년도 소비 감소가 전망된다.

 

내년 소비활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리스크 요인으로는 물가 상승세 지속(46.0%), 금리 인상(27.0%), 세금·공과금 부담 증가(11.9%), 부동산·주식 등 자산시장 위축(8.9%) 등이 지목됐다. 대다수(74.5%) 국민들은 내년에 경기침체의 강도가 커질 것으로 우려하면서 가계형편이 올해보다 나빠질 것으로 봤다.

 

국민 10명 중 6~7명(65.3%)은 내년에 계획한 소비를 이행함에 있어 소비여력이 부족한 상황이어서 이에 대한 대안으로 부업(35.7%), 저축 해지(22.6%), 주식 등 금융자산 매도(17.9%) 등을 꼽았다.

 

소비활성화 시점으로는 2024년 상반기(24.1%)와 2023년 하반기(21.9%)를 가장 많이 꼽았다. ‘기약 없음’ 응답 비중도 21.5%에 달했다. 소비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과제로는 물가·환율 안정(42.7%), 금리 인상 속도 조절(20.9%), 조세부담 완화(14.5%) 등을 지적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고물가·고금리 상황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내년에 1%대의 저성장이 현실화될 경우, 가계의 소비 펀더멘털이 악화될 우려가 있다”라며 “정부는 민간소비의 핵심인 가계소득 보전을 위해 기업활력 제고로 일자리 유지창출 여력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백성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