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7℃
  • 흐림강릉 27.4℃
  • 흐림서울 27.2℃
  • 천둥번개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7.8℃
  • 구름많음광주 28.7℃
  • 흐림부산 23.5℃
  • 맑음고창 30.0℃
  • 구름많음제주 31.1℃
  • 구름많음강화 26.0℃
  • 흐림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8.9℃
  • 맑음강진군 31.4℃
  • 구름많음경주시 30.3℃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kt 위즈, 프로야구 시범경기 첫 무승부

kt, 두산과 홈 경기서 5-5로 비겨
선발 소형준 3⅓이닝 5실점 부진
강백호, 문상철, 류현인 멀티히트

 

프로야구 kt 위즈가 시범경기에서 처음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kt는 2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시범경기 두산 베어스와 홈경기에서 5-5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kt 선발 소형준은 3⅓이닝동안 5피안타 2볼넷 5실점으로 부진했다.

 

타선에서는 강백호가 4타석 2타수 2안타 2볼넷으로 활약했고 문상철도 2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야구 예능프로그램 ‘최강야구’에서 두산의 이승엽 감독과 인연을 맺었던 류현인도 이날 2루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kt는 1회말 1사 후 강백호의 좌전안타에 이은 앤서니 알포드의 유격수 땅볼로 만든 2사 1루에서 박병호의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 때 두산 좌익수 김재환의 포구 실책으로 1루에 있던 알포드가 홈까지 파고들어 선취점을 따냈다.

 

그러나 kt는 3회초 선발 소형준이 흔들리며 역전을 허용했다.

 

두산 김재호의 내야안타와 박유연의 희생 번트, 정수빈의 중견수 뜬공으로 내준 1사 2루에서 호세 로하스와 강승호에게 연속으로 우익선상 2루타를 얻어맞아 2점을 내준 것.

 

역전을 허용한 kt는 4회에도 소형준이 양석환의 우전안타에 이은 폭투와 김인태의 2루 땅볼, 허경민, 김재호의 연속 1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고 소형준을 대신해 마운드에 오른 박세진이 박유연의 밀어내기 볼넷과 정수빈, 로하스의 연속안타로 3점을 내줘 1-5로 끌려갔다.

 

 

두산 선발 최원준에 이어 이병헌, 이형범으로 이어진 불펜진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하던 kt는 7회를 빅이닝으로 만들며 승부의 균형을 다시 맞췄다.

 

선두타자 류현인이 두산 네번째 투수 이승진을 상대로 우중간 안타를 뽑아낸 데 이어 손민석의 좌전안타로 만든 무사 1, 2루에서 이승진의 폭투로 무사 2, 3 루 기회를 이어갔고 조용호의 좌전 적시타로 1점을 뽑은 kt는 강백호가 볼넷을 고르며 다시 만루 기회를 잡았다.

 

kt는 무사 만루에서 알포드가 삼진으로 돌아서 아쉬움을 남겼지만 문상철의 2타점 중전 적시타로 2점을 추가, 4-5로 두산을 바짝 추격했다.

 

1사 1, 2루 기회를 이어간 kt는 신본기가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정준영의 내야안타로 다시 만루 기회를 잡았고 김준태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끝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kt는 8회말 1사 후 조용호의 내야안타와 강민석의 좌전안타로 1사 1, 2루 역전 기회를 잡았지만 알포드가 2루수 병살타를 쳐 아쉬움을 남긴 채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문상철은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캠프 때 타구 방향을 의도적으로 우중간으로 보내려고 노력했는데 시범경기 때 이 부분이 잘 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올 시즌 목표는 나에게 기회가 왔을 때 다른 선수들의 공백이 느껴지지 않도록 활약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