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31.6℃
  • 흐림서울 27.3℃
  • 흐림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30.7℃
  • 구름많음광주 29.7℃
  • 흐림부산 27.8℃
  • 흐림고창 30.0℃
  • 구름많음제주 31.0℃
  • 흐림강화 27.1℃
  • 구름많음보은 29.5℃
  • 구름많음금산 30.1℃
  • 구름많음강진군 29.8℃
  • 구름많음경주시 33.1℃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인천시 벤처 투자 늘렸지만…기업 성장위한 '후속투자' 가뭄

인천시가 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투자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정작 기업들은 성장에 필요한 후속 투자에 목말라 하고 있다.

 

31일 시에 따르면 올해 시는 벤처·스타트업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스케일업(성장·확대) 토탈 지원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위해 현재 조성 중인 빅웨이브모펀드, 창업펀드, 성장펀드 등 인천 펀드 3개의 조성 규모를 기존 1조 원에서 1조 6000억 원으로 늘린다.

 

투자 규모를 늘리면서 그동안 투자 불모지였던 인천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벤처 투자가 창업초기 기업에 쏠려 창업자금 소진 시 기업들의 데스 밸리 직면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실제 인천 펀드가 조성된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8843억 원이 모여 4080억 원을 374개 기업에 투자, 그중 30%인 1243억 원이 인천지역 77개 우수기업에 투자됐다.

 

창업투자를 목적으로 하는 창업펀드와 성장펀드를 제외한 빅웨이브모펀드(인천혁신모펀드)만 놓고 보면 181개 기업에 투자됐다.

 

이 가운데 후속투자 비중은 22%(40개사)에 불과하다.

 

설립 7년 이내의 창업 초기기업에 편중된 지원 규정 탓이다.

 

인천경영자총연합회는 설립 이후 7년이 지나면 투자는 물론 법인세 지원 등의 모든 지원이 중단되는 규정을 중소·중견기업으로의 성장이 어려운 이유라고 보고 있다.

 

또 벤처 투자시장의 트렌드가 창업초기기업에 후속 투자가 아닌 이미 성장 궤도에 오른 기업에 안전투자를 선호하는 현상을 지적했다.

 

김일 인천경총 사무국장은 “설립연수를 기준으로 창업초기기업으로 나눠 일괄적 지원을 모두 중단하기보다 순차적으로 혜택을 줄이거나 새로운 지원제도를 마련하는 융통성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기업의 기술력이 좋다고 판단하면 투자사의 투자는 계속해서 이어지기 때문에 현재까지의 투자현황보다 앞으로의 투자 연속성을 봐야 한다”며 “펀드마다 규약을 어떻게 맺는가에 따라 투자가 이어지기도 하고, 시 자체적인 정책자금지원 등을 받을 수도 있어 후속투자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투자 외의 지원 사업을 모색한다. 벤처기업 실태조사를 통한 업종, 매출, 고용 등 현황을 분석해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고, 매출 120억 원 이하의 제조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 경기신문 / 인천 = 유정희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