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흐림동두천 16.0℃
  • 구름많음강릉 13.5℃
  • 흐림서울 19.0℃
  • 흐림대전 18.1℃
  • 흐림대구 17.5℃
  • 흐림울산 16.4℃
  • 박무광주 17.8℃
  • 흐림부산 17.5℃
  • 구름조금고창 ℃
  • 맑음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16.1℃
  • 구름많음보은 17.0℃
  • 구름많음금산 17.7℃
  • 맑음강진군 15.4℃
  • 흐림경주시 16.9℃
  • 구름조금거제 17.6℃
기상청 제공

"원룟값 내렸는데"...'전기요금 부담' 시멘트업계, 가격 14%↑

업계 "전기 요금 올라 시멘트 값 인상 불가피"
쌍용C&E 14.1%, 성신양회 14.3% 인상 예고
레미콘·건설업계 반발...공사비 인상 등 악영향 우려

 

국내 시멘트 업계 1위 쌍용C&E와 3위 성신양회가 시멘트 가격을 인상한다. 양사는 전기요금 인상을 이유로 시멘트 공급가 인상을 단행한다고 밝혔지만, 레미콘과 건설업계는 원재료 가격 하락을 거론하며 시멘트 가격 인상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시멘트 업계에 따르면 성신양회는 지난 2일 레미콘 업체에 발송한 공문을 통해 현재 t당 10만 5000원인 1종 벌크시멘트 가격을 다음 달부터 12만 원으로 14.3% 인상하겠다고 통보했다. 앞서 지난주 쌍용C&E도 다음 달부터 1종 벌크시멘트 가격을 t당 10만 4800원에서 11만 9600원으로 14.1% 올린다고 전했다.

 

현재 가격 인상을 발표한 업체는 쌍용C&E와 성신양회뿐이지만, 두 개 사를 포함해 총 7개 사로 운영되는 업계 특성상 공급 가격이 줄줄이 인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멘트 업계 측은 시멘트 가격 인상의 이유로 ‘전기료 인상’을 꼽았다. 올해 전기료가 지난해 대비 20원가량 올라 비용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다. 통상 시멘트를 만들 때 전기료는 제조 원가의 20∼25%를 차지한다.

 

반면 레미콘 업계와 건설업계는 시멘트 제조 원가의 30∼40%를 차지하는 유연탄 가격의 급락으로 가격 인상은 부당하다는 입장이다. 실제 한국수입협회 국제원자재가격정보에 따르면 국내 시멘트업체가 주로 수입하는 호주 유연탄 t당 가격은 지난달 말 기준 135달러로 지난해 9월 말 436달러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하락했다.

 

익명을 요청한 한 레미콘 업계 관계자는 "시멘트 원재료 중 하나인 유연탄 가격 자체가 전년 대비 1/3토막이 났다. 여기에 중국 리오프닝 효과가 미비해 원유 가격도 떨어지는 등 원자재 가격이 하락하고 있는 상태"라며 "환율 상승도 시멘트 가격 인상 이유 중 하나로 꼽히고 있는데, 환율 또한 실질적으로 지난해와 크게 다르지 않고 오히려 떨어지는 추세"라며 시멘트업계의 가격 인상 요인을 지적했다.

 

이어 "(시멘트 가격 인상 이유 중) 가장 큰 이유인 전기요금 인상과 관련해서도, 모 시멘트 업체는 공장 폐열을 모아 발전에 사용한다고 전해 들었다. 이런 식으로 재생에너지를 통해 제조에 활용하는 등 ESG 경영을 통한 원가절감을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ESG 경영으로 환경개선을 하고 있는데, 부담을 왜 소비자에게 전가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건설업계 또한 시멘트 가격 인상에 대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 건설업자는 "시멘트 같은 기초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 시공 단가가 인상되기 때문에 발주처와 시공사 모두 어려운 상황에 놓인다"며 "시공 단가가 오르면 결국 소비자에게 공급되는 공급가까지 오르는 연쇄적인 악영향이 발생하게 된다"고 토로했다.

 

일각에서는 가격 부담을 느낀 레미콘 업계가 공사를 중단하는 셧다운에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

 

레미콘 업계는 "생활밀착형 건물이나 학교 등 최대한 현장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노력하겠지만, 시멘트 가격 인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부담은 중소레미콘 업체가 고스란히 떠맡아야 한다"며 "혹여 시멘트가 공급되지 않아 레미콘을 현장에 납품하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하게 되더라도 레미콘 업계가 지탄의 대상이 되는 사면초가의 입장에 놓이게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이지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