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김여수의 월드뮤직 세계사] 유럽의 화약고, 코소보 분쟁 속의 집시들

 

‘코소보는 세르비아의 심장! 폭력을 멈춰주세요’

테니스 세계 랭킹 2위의 수퍼스타, 노박 조코비치의 지난 5월의 발언에 발칸반도가 들썩였다. 코소보는 즉각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조코비치의 징계를 요구했다. 여기서 드는 의문, 조코비치의 고향은 코소보다. 그런데 왜 코소보의 적국(?), 세르비아 편을 든 걸까? 이 의문은 코소보 문제의 핵심을 품고 있다. 코소보 분쟁의 해결이 난망한 이유는 세르비아와 코소보, 양국의 입장과 주장이 좀처럼 만나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두 나라의 속내를 가상 토크로 꾸며보았다.

 

코소보 : 한 마디로 우리 코소보의 주장은 ‘우리를 독립국으로 인정해 달라!’는 것이오!1980년 대 말, 발칸반도를 장악하던 유고슬라비아에서 크로아티아, 슬로베니아,몬테네그로,마 케도니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등이 모두 독립했는데 왜 우리만 독립국으로 인정 하지 않는 거요?

 

세르비아 – 코소보 땅은 우리 세르비아인들에게 유대인의 예루살렘같은 곳이요. 우린 6세기부터 이 땅에 세르비아 왕국을 건설했고 중세 세르비아 정교회의 첫 번째 교구도 이곳 에 만들었소. 그뿐 아니지. 오스만 터키와 싸울 때 마지막까지 저항했던 역사의 현장도 이곳이오. 한마디로 우리 세르비아인의 민족적 정체성을 품은 땅이오. 조코비치 선수가 코소보를 “세르비아의 심장”이라고 말한 이유일거요.

 

코소보 – 배신자 조코비치! 아버지가 코소보인인데 자식놈이 세르비아를 편들고 있으니!

 

세르비아 – 정확히 말하면 코소보에 살던 세르비아인이었소. 코소보는 세르비아 땅인데 알바니아 놈들이 숫적으로 우세하다고 몇 안되는 세르비아인을 못살게 굴어왔잖소!

 

코소보 – 그러니까 독립하겠다는 거요!. 우리 코소보에 세르비아인은 고작 2%밖에 안되오.. 알바니아인이 94%고 종교도 이슬람이 95%요. 세르비아인들이 믿는 정교회 신자는 3.5%요. 민족과 종교가 세르비아와 너무 다르다는 말이요. 그래서 세계 모든 나라가 코소보를 독립국으로 인정하고 있잖소.

 

세르비아 – 그 입 다물라. 그리스, 슬로바키아, 스페인, 불가리아, 루마니아, 키프로스는 우리

편일걸? 러시아와 중국은 확실히 우리 편이지.

 

코소보 – 우리를 우크라이나 꼴로 만들고 싶소? 러시아가 지금 하고 있는 짓처럼? 25년 전,

소위 ‘코소보 전쟁’이라고, 당신네 세르비아와 싸워 민간인 1만 3000명이 죽고 30만 명의 난민이 발생한 비극을 되풀이해야겠소?

 

세르비아 – 독립하겠다고 나서지 않으면 전쟁은 없소.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코소보는 우리 세르비아의 자치주’요!

 

코소보 – 독립이 아니면 죽음을 달라!

 

코소보 전쟁 중의 소수민족 박해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가장 피해가 컸던 이들은 집시였다. 600만명 추산되는 집시의 반이 발칸반도에 살고 있는데, 코소보 땅의 집시들은 전쟁 중에는 세르비아에 이용 당하고 전쟁 후에는 코소보 안, 알바니아인들의 보복대상이 돼 살해, 폭행 등 만행을 당했다. 지금 코소보 땅에서는 집시들의 바이올린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