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인천의료원 연말 임금체불 위기…시 출연금 올리나

市 “출연금 인상 고민…자구책 마련도 필요”

 

“지금은 정부 코로나 지원금 남은 돈으로 버티고 있지만 연말엔 동이 나 임금이 체불될 위기에 처해있다.”

 

코로나19 당시 전담병원 역할을 했던 인천의료원 조승연 원장의 말이다.

 

인천의료원은 2020년 2월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되면서 모든 병상을 감염병 전담 치료 병상으로 활용했다. 그러다 작년 6월 감염병전담병원에서 해제됐는데 아직 코로나19 이전 진료량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2019년 83.4%였던 병상가동률이 작년 10월 기준 절반 수준인 41.1%로 떨어졌고 현재 조금 올라 50%대를 유지하고 있다. 기존 의료 수익의 30% 정도를 못 벌고 있는 셈이다.

 

정부는 의료기관에 대한 회복기 손실보상을 6개월(거점전담병원의 경우 최대 1년)까지 한다고 밝혔지만, 국립중앙의료원은 지난해 9월 지방의료원이 2019년 진료실적을 회복하려면 4.3년(52개월)이 걸린다는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2023년 시가 의료원에 지급하는 출연금은 94억 원이다. 시와 의료원은 2주에 한 번 경영 상황 등을 살펴보고 있으나 막막한 모양새다.

 

시는 의료원이 자구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의료원이 코로나19를 겪으며 경영난에 빠지긴 했으나 정부로부터 보전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또 인천의료원뿐만 아니라 다른 지방의료원 또한 경영난을 겪는 것은 마찬가지라며 예산확대에 대한 말을 아꼈다. 

 

시 관계자는 “의료원이 경영난을 겪는다는 얘기는 매년 나온다”며 “본예산에 출연금을 조금 올려달라는 요구가 있어 검토하고 있다. 추경은 11월에 가봐야 알 거 같다. 다만 정부가 코로나19에 대한 손실을 어느정도 지원해 준 부분이 있어 자구책을 찾아야 할 필요도 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소영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