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7.3℃
  • 구름많음강릉 6.9℃
  • 흐림서울 7.1℃
  • 흐림대전 6.9℃
  • 맑음대구 6.8℃
  • 구름조금울산 8.4℃
  • 맑음광주 8.8℃
  • 맑음부산 11.1℃
  • 맑음고창 9.3℃
  • 흐림제주 11.3℃
  • 흐림강화 6.5℃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5.6℃
  • 구름조금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인천 석모도서 北 주민 시신 발견…통일부 “북한, 인도 의사 알려줘야”

신장 170㎝ 남성, 유류품 통해 북한 주민 추정
北, 올해 4월부터 무응답…북한 시신 2구 한국서 처리

 

인천 석모도에서 북한 주민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통일부가 북한에 인도 의사를 요청했다.

 

21일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10일 인천 강화군 석모도 상리해안에서 북한 주민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안치했다.

 

발견된 시신은 신장 170㎝가량의 남성이며, 착용한 배지‧복장‧메모 등의 유류품으로 미뤄볼 때 북한 주민으로 추정하고 있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북한에 시신 인도 의사를 요청했다.

 

구 대변인은 “인도주의와 동포애 차원에서 시신과 유류품을 판문점을 통해 오는 26일 오후 3시 북측에 인도하고자 한다”며 “북측은 남북 통신선을 통해 입장을 신속히 알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부의 북한 주민 사체 처리 지침에 따르면 시신을 발견했을 경우 북한에 통지한 뒤 인도하게 돼있다.

 

만약 북한이 인수를 거부하면 무연고 시신으로 화장해 안장한다. 정부는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이 같은 절차로 23구의 북한 주민 시신을 인계했다.

 

하지만 지난 4월 7일부터 북한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와 군 통신선을 통한 한국 측 연락에 응하지 않고 있다.

 

지난해 11월과 올해 6월에도 북한 주민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북한에 인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북한은 무응답으로 일관했다.

 

그간 북한은 김일성 부자의 초상이 담긴 휘장이나 북한식 주민등록증인 공민증이 시신에서 발견되면 북한 주민으로 인정하고 인계받았다.

 

통일부는 북한의 계속된 무응답에 대북통지문을 보낼 수 없게 되자 언론을 통해 북한에 시신 인도를 요청을 했다.

 

만약 이번에도 북한이 응답하지 않을 경우 시신이 발견된 관할 지자체 차원에서 화장하고 장례를 치를 방침이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