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7.2℃
  • 구름많음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3.8℃
  • 맑음대구 26.5℃
  • 맑음울산 22.3℃
  • 맑음광주 26.9℃
  • 맑음부산 23.3℃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22.3℃
  • 흐림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23.9℃
  • 구름조금금산 25.4℃
  • 맑음강진군 27.6℃
  • 맑음경주시 22.4℃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인천 청년 정책 필요해”

유유기지 인천에서 청년정책 토론회 개최
참여자들, 청년 예산 확대와 소통 강조

 

인천 청년들이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인천시는 인천청년공간 유유기지 인천에서 ‘나는 인천청년이다! 모두가 누리는 생활체감형 청년정책을 찾아서’를 주제로 청년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는 청년정책 전문가와 청년참여기구, 청년단체, 대학교 등 인천에 거주하거나 활동하는 청년 50여 명이 참가했다.
 
앞서 인천시 청년정책은 청년층의 체감도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익중 시 청년정책담당관과 민규량 인천연구원 연구위원이 각각 ‘인천 청년정책 현황 및 개선방안’과 ‘인천시 청년고용의 특징과 정책제안’에 대해 발제했다.

 

현재 인천시는 5개 분야 71개 사업에 1,051억 원의 청년예산을 시행하고 있다.

 

김 담당관은 기존사업 확대와 신규사업 발굴, 청년과의 소통을 강화해 생활 체감형 청년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민 연구위원은 인천시 30대의 낮은 고용률, 비정규직 비율 증가, 낮은 임금 및 높은 근로시간 등 청년고용의 특징을 설명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시가 적극적으로 청년 일자리 정책을 지원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진 토론은 육은아 인천청년정책조정위원회 부위원장이자 남동구의회 의원이 진행했다.

 

청년 일자리·주거 전문가 및 청년참여기구, 대학교 등 6명의 청년이 패널로 참여해 시 청년정책의 개선을 위해 다양한 의견과 정책을 제안했다. 

 

권태형 인천대학교 총학생회장은 대학생·청년과 소통을 강화해 정책을 결정하고 정주환경과 노동환경을 개선해야 청년이 인천에 정착할 수 있다고 했다. 

 

김경수 시민행복정책자문단 청년분과 위원은 청년 생활체감형 정책 발굴을 위해 ‘인천형 청년 참여조직 운영 거버넌스’를 제안하면서, 청년정책 예산을 증액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영미 인천도시공사 주거복지기획부장은 청년 지원정책의 추진 배경은 결국 주거 문제와 일자리 문제라고 설명했다.

 

주거 문제와 일자리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청년을 기본베이스로 놓고 지원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토론 참석자들은 청년정책은 청년이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정책을 확대해야 하며, 청년예산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유정복 시장은 “청년 문제를 풀지 않으면 미래는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청년들이 먼저 나서 정책을 제안하면 시도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뛰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샛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