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6 (수)

  • 흐림동두천 8.0℃
  • 흐림강릉 12.1℃
  • 연무서울 7.6℃
  • 흐림대전 8.2℃
  • 구름많음대구 8.9℃
  • 구름많음울산 12.7℃
  • 박무광주 10.1℃
  • 구름조금부산 13.3℃
  • 흐림고창 12.0℃
  • 구름많음제주 17.7℃
  • 구름많음강화 8.3℃
  • 흐림보은 5.4℃
  • 흐림금산 7.3℃
  • -강진군 13.2℃
  • 구름많음경주시 12.9℃
  • 구름조금거제 12.7℃
기상청 제공

[아시안게임] 황선홍호, 키르기스스탄 5-1 제압…개최지 중국과 8강서 격돌

정우영 멀티골 힘입어 8강 티켓 획득
10월 1일 오후 9시 중국과 맞대결

 

아시안게임 3연패에 도전하는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8강에 올랐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남자축구 16강에서 정우영(슈투트가르트)의 멀티 골을 앞세워 키르기스스탄을 5-1로 격파했다.

 

이로써 한국은 같은 날 카타르를 1-0으로 꺾은 중국과 8강에서 맞붙게 됐다.

 

이날 한국은 박재용(전북 현대)을 최전방에 세운 4-2-3-1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2선은 정우영,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엄원상(울산 현대)으로 꾸렸고 중원은 백승호(전북)와 정호연(광주FC)으로 꾸렸다.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설영우(울산), 김태현(베갈타센다이), 박진섭(전북), 황재원(대구FC)을 배치했으며 골문은 이광연(강원FC)이 지켰다.

 

한국은 전반 10분 설영우가 페널티 지역에서 상대 태클에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백승호가 침착하게 오른쪽 구석으로 차 넣었다.

 

1-0으로 기선을 잡은 한국은 곧바로 한 골 더 추가하며 달아났다.

 

전반 11분 오른쪽에서 투입된 엄원상의 크로스를 골문으로 쇄도하던 정우영이 노마크 상태에서 헤더로 마무리했다.

 

주도권을 유지하던 한국은 전반 27분 수비 진영에서 실수가 나오며 한 골을 헌납했다.

 

백승호의 볼 트래핑이 좋지 않은 틈을 타 키르기스스탄 막사트 알리굴로프가 공을 빼앗았고 단독 돌파 후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2-1로 전반을 마친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박재용과 정호연을 불러들이고 조영욱(김천상무)과 홍현석(KAA헨트)을 투입했다.

 

계속되는 공격에도 득점을 올리지 못한 한국은 후반 28분 페널티지역 오른쪽 대각선에서 올린 설영우의 크로스가 상대 아르슬란 베크베르디노프에 팔에 맞아 페널티킥을 따냈다. 이후 키커로 나선 정우영이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3-1로 격차를 벌렸다.

 

한국은 후반 33분 조영욱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땅볼 슈팅으로 반대쪽 골망을 갈랐고 후반 39분에는 송민규의 컷백이 상대 수비진을 맞고 골대 앞으로 흐르자 홍현석이 밀어 넣어 5-1로 승리를 확정지었다.

 

한국은 10월 1일 오후 9시 항저우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중국과 8강전을 치른다.

 

[ 경기신문 = 유창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