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올해 꽃게 풍년 맞은 인천 연평어장…가격 하락에 어민들 ‘한숨’

올해 어획량 169만 2000㎏…최근 5년간 최대치 기록
위판 가격 낮아져…어획고, 어획량 따라잡지 못한 탓
“꽃게 풍년 맞았지만 어민들 수입 증가 어려워”

 

올해 연평어장 꽃게 어획량이 최근 5년간 가을 어기 풍어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해보다 꽃게 가격은 하락해 어민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28일 인천 옹진군에 따르면 올해 봄 어기(4~6월)와 가을 어기(9~11월 23일 기준) 연평어장 꽃게 어획량은 169만 2000㎏을 기록했다.

 

그동안 연평어장 꽃게 어획량은 2019년 72만 1000㎏, 2020년 102만 1000㎏, 2021년 136만 3000㎏, 지난해 112만 8000㎏이다.

 

특히 올해 가을 어기 어획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69만 5000㎏보다 5배 가까이 증가했다. 가을 꽃게가 본격 출하된 지난 9월 어획량인 30여 만㎏보다도 훨씬 많다.

 

이는 이 시기 서해 연안 수온이 높아지며 꽃게가 연평어장으로 모여들었기 때문이다. 실제 서해 연안 수온은 올가을 들어 점차 올라 지난달 중순에 최고 20도를 기록했다.

 

작년 같은 기간에 기록된 18도보다 2도 높은 수치다.

 

하지만 꽃게 풍년에도 어민들은 기뻐하지 못하고 있다. 총판매액인 어획고가 어획량을 따라잡지 못해 위판 가격이 낮아진 탓이다.

 

올해 가을 암꽃게 활어의 ㎏당 최고 경매가는 1만 1000원대로 알려졌다. 지난해 1만 3000원대보다 낮아진 가격이다.

 

최저 경매가도 6000원대까지 떨어져 지난해 1만 2000원대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이로 인해 올해 어획량은 지난해보다 50% 넘게 늘었지만 어획고는 166억 원으로 지난해 112억 원보다 48% 늘어나는 데 그쳤다.

 

결국 어민들이 실제로 얻는 수입은 반토막 수준에 불과한 상황이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에 비해 어획량은 확실히 많아졌지만 어획고는 그에 비해 낮은 수준”이라며 “꽃게 풍년이라는 현상에 비해 어민들의 수입이 증가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