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6.0℃
  • 흐림강릉 2.8℃
  • 구름많음서울 8.9℃
  • 흐림대전 6.6℃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7.9℃
  • 흐림광주 7.5℃
  • 흐림부산 8.1℃
  • 흐림고창 6.4℃
  • 제주 10.5℃
  • 구름많음강화 6.6℃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6.4℃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국내 하이브리드차, 지난해보다 52%↑…올해 판매량 25만 대 전망

기아, 1위 차지…그랜저 하이브리드 '최다 판매'

 

국내 하이브리드차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50% 이상 늘어나며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9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 통계에 따르면 올해 1~10월 하이브리드차를 생산하는 현대차와 기아, 르노코리아 등 3곳의 하이브리드차 국내 판매량은 22만 4568대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52.4% 늘어난 규모다. 지난해 연간 판매 대수(18만 3914대)보다도 무려 4만 대 이상 많다.

 

이 같은 추세라면 올 한해 이들 3개 사의 하이브리드차 국내 판매량은 25만 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업체별로는 기아가 11만 6253대로 가장 많이 팔았고 현대차(10만 6939대), 르노코리아(1376대)가 뒤를 이었다.

 

차종별로는 현대차의 그랜저 하이브리드가 올해 들어 가장 많은 5만 2000대 이상이 팔렸다. 이는 그랜저의 가솔린 모델(2.5 및 3.5)의 판매량보다도 많다. 이어 기아의 쏘렌토 하이브리드(4만 4378대), 스포티지 하이브리드(2만 5956대) 등이 뒤를 이었다.

 

르노코리아는 XM3 하이브리드 1개 모델을 생산 중이며, 올해 10월까지 1376대를 팔았다.

 

국내 하이브리드차 인기는 국내 자동차 시장의 친환경차 전환 흐름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전기차의 경우 충전 인프라, 비싼 가격 등으로 수요가 위축되면서 하이브리드 모델로 눈을 돌리는 소비자들이 느는 추세다.

 

실제 싼타페 하이브리드는 지난 10월 출시 한 달 만에 4669대 판매됐다. 신형 싼타페의 경우 5세대 모델로 돌아오면서 디젤 모델을 없애는 대신 가솔린과 하이브리드로만 라인업이 구성됐다. 상품성 개선 모델인 다목적차량(MPV) 카니발에도 1.6L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이 처음 추가됐다.

 

[ 경기신문 = 백성요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