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尹, 與 지도부와 비공개 오찬…‘민생 정책·예산 소통강화’ 강조

내년도 예산·민생법안 처리에 野 협조 구하기로
가덕도 신공항 등 부산 정책 추진…민심 달래기
보궐선거 참패 이후 한 달 반 만에 만남 이뤄져
국힘 4역-용산 2기 참모진과 상견례 성격도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여당 지도부와 비공개 오찬을 갖고 민생 정책과 예산 소통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비공개로 이뤄진 회동에는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 유의동 정책위의장, 이만희 사무총장 등 ‘당 4역’이 자리했다.

 

이 사무총장은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과의 오찬에서) 어려운 민생을 챙기는 정책·예산 등 모든 분야에서 당과 대통령실의 원활한 소통 체계 강화에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특히 윤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는 어려운 민생경제 상황을 감안해 내년도 예산안과 민생법안을 더욱 신속히 처리할 수 있도록 야당에도 협조를 구하기로 했다고 이 사무총장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이 제60회 ‘무역의날’을 강조하며 “대내외 여건이 어려운 가운데 수출 현장의 애로사항을 밀착 관리하고, 규제를 혁파하는 데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참석자들은 가덕도 신공항과 북항 개발 등 부산지역의 발전을 위한 차질 없는 정책 추진 등을 논의했다.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에 따른 지역 민심을 달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들의 만남은 지난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참패 직후인 지난 10월 18일 오찬 후 한 달 반 만에 이뤄졌다.

 

한편 이날 오찬은 최근 대통령실 개편으로 진용이 새로 꾸려진 용산 2기 참모들이 함께해 상견례를 겸한 자리였던 것으로 알려진다.

 

오찬 식탁에는 윤 대통령을 중심으로 오른쪽에 당 지도부, 왼쪽에 김대기 비서실장과 이관섭 정책실장, 한오섭 정무수석 등이 자리를 잡았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