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인천 검단 아파트 지하주차장 붕괴 사고…LH사업단장 등 6명 입건

주택법‧건축법 위반 혐의…관리‧감독‧설계‧시공 부실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 지하주차장 붕괴 사고와 관련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간부 등 6명이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7일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주택법과 건축법 위반 혐의로 LH 인천지역본부 모 사업단장 A씨 등 모두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 중에는 시공사인 GS건설 현장소장, 감리사무소 대표, 구조 설계사, 건축사 2명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LH가 발주한 검단 AA13-2블록 아파트 지하주차장 건설공사를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정황이 나와 다른 피의자들과 달리 주택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또 다른 피의자들은 지하주차장 일부 설계를 제대로 하지 않거나 시공을 부실하게 한 혐의 등을 받는다.

 

경찰은 지난 10월 LH본사와 GS건설 등을 압수수색하고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올해 4월 서구 검단신도시 AA13-2블록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지하주차장 1~2층 상부 구조물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국토교통부가 조사를 진행한 결과 구조설계상 32개 모든 기둥에 지하주차장 하중을 견디는 데 필요한 철근이 들어가야 했지만 19개가 빠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나머지 피의자들도 소환해 부실 공사 원인 등을 계속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 수사 진행 과정에서 수사 대상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