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
  • 흐림강릉 -0.4℃
  • 구름조금서울 2.9℃
  • 구름많음대전 3.0℃
  • 흐림대구 3.1℃
  • 흐림울산 3.0℃
  • 광주 4.8℃
  • 흐림부산 3.9℃
  • 흐림고창 4.6℃
  • 제주 7.4℃
  • 구름조금강화 2.2℃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4.6℃
  • 흐림경주시 2.4℃
  • 구름많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인천 남동구 다세대주택서 불…50대 여성 1명 중상

50대 여성, 창문 통해 뛰어내려 머리 부상
3명 연기 흡입, 10명 자력 대피, 5명 소방대원 통해 대피

 

인천 남동구 한 다세대주택에서 불이 나 50대 여성 1명이 크게 다치고 3명이 연기를 흡입했다.

 

10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11분쯤 인천 남동구 서창동 4층짜리 빌라 2층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당시 빌라 앞을 지나가던 시민으로, 빌라 2층에서 검은 연기와 함께 살려달라는 주민의 말을 듣고 곧바로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인력 61명과 장비 21대를 투입해 17분만인 오후 4시 28분쯤 불을 완전히 껐다.

 

이 사고로 2층에 살고 있던 50대 여성 A씨가 창문을 통해 1층으로 뛰어내려 머리를 심하게 다쳤다.

 

A씨와 함께 살던 20대 남성 B씨와 4층에 살고 있던 70대 여성, 40대 여성 2명은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다른 주민 10명은 스스로 대피했으며, 5명은 소방대원의 도움을 받아 빌라에서 빠져나왔다.

 

선착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빌라 2층에서 다량의 검은 연기와 화염이 치솟고 있었다. 당시 A씨는 이미 창문을 통해 뛰어내린 상황이었다.

 

소방당국은 A씨와 B씨가 사는 집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와 피해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