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이영복 제32대 평택 한광중·고 총동문회장 “뿌리도 한광, 줄기도 한광, 열매도 한광!”

이영복 제32대 평택 한광중·고 총동문회장, ‘새로운 변혁’ 추구

 

 

“큰 뜻을 품고, 작은 일에 충성하는 한광중·고등학교 총동문회를 만들어나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생각입니다.”

 

평택 한광중·고교 총동문회 이영복 제32대 회장은 총동문회의 활성화와 발전을 위해 ‘새로운 변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광고교 24회 졸업생인 이 회장은 지난 17일 취임식을 가진 후 “총동문회장 임기 동안 ‘동문회관 건립’의 초석을 확실히 다져 놓고 싶다”며 “우선 동문회관 건립을 위한 기금 조성 방안에 대해 임원들과 많은 논의를 할 계획이다”고 임기 내 포부를 밝혔다.

 

이 회장은 오는 2025년 ‘패밀리데이’를 정해 평택시민들과 함께 하는 콘서트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콘서트를 통해 나오는 수익금은 동문회관 건립에 필요한 기금 조성에 쓰일 예정이다.

 

이 회장은 또한 현재 설립된 한광중·고 장학재단이 아닌 총동문회 순수 장학금을 모아 한광중·고교 후배들에게 전달하겠다는 의지도 조심스럽게 피력했다.

 

이 회장은 “그동안 한광중·고 장학재단이 운영되어 왔지만, 이것과 별도로 총동문회 순수 장학금을 모아 후배들에게 전달하고 싶다”면서 “적은 돈이지만 한광중·고 후배들에게 선배들이 개인, 개인의 이름으로 장학금을 전달하는 것도 큰 의미가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해 왔다”고 말했다.

 

다시 말해 그동안 적은 돈이지만 장학금에 사용하도록 낸 한사람, 한사람 후원자들의 이름이 살아 있는 장학금 전달식을 만들고 싶다는 것이  이 회장의 생각이다.

 

이 회장은 오는 5월께 ‘홈커밍데이’에 총동문회가 조성한 순수 장학금을 전달할 계획이다.

 

동문회관 건립을 구심점으로 한광중·고 총동문회가 함께 좋은 취지로 모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힌 이 회장은 “명문 학교를 만드는 것은 재학생들의 노력도 있겠지만, 졸업생들의 역할도 크다”며 “총동문회장을 하는 동안 후배들에게 떳떳할 수 있도록 열과 성의를 다하는 모습을 보여 주고 싶다”고 개인적 소신을 피력했다.

 

이영복 회장은 끝으로 “동문회관 건립으로 한광중·고 동문들이 결집하는 것은 물론, 지역사회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으며 아울러 이바지할 수 있는 총동문회가 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면서 “앞으로 평택지역을 넘어 전국에서 한광중·고 동문들의 뜨거운 열정이 알려질 수 있도록 총동문회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박희범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