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맑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16.0℃
  • 구름조금대전 17.6℃
  • 구름많음대구 19.7℃
  • 구름조금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18.6℃
  • 구름많음부산 21.5℃
  • 구름조금고창 ℃
  • 흐림제주 19.5℃
  • 맑음강화 17.1℃
  • 구름조금보은 16.2℃
  • 구름조금금산 17.7℃
  • 구름많음강진군 18.6℃
  • 구름조금경주시 20.2℃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경기도 교통안전 실태 전국 ‘최하위’…안전 시설물 증설 등 예산 활용해야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 결과 경기도 17개 시‧도 중 16위
전국 교통사망자 감소 추세임에도 경기도 “다시 증가 중”
“교통안전 중요성 비교적 낮아…실질적 예산 반영 필요”

 

경기도의 운전자 운전행태와 교통안전 수준이 사실상 전국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지자체가 안전한 교통환경 구축에 동참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남부본부는 2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2023년도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 결과 도가 전국에서 최하위에 머물렀다고 밝혔다.

 

교통문화지수는 국토교통부가 매년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교통안전 실태를 객관적으로 조사해 평가하는 지표다.

 

교통문화 수준을 100점 만점으로 계량화한 수치로 파악할 수 있어 사실상 지역의 정확한 교통안전 인프라를 파악할 수 있다.

 

실태조사에서 전국 평균 점수는 79.92점으로, 경기도는 76.53점을 받아 17개 시‧도에서 16위에 그쳤다. 17위는 76.36점인 서울시인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항목별 보면 교통안전은 13.81점으로 16위, 운전행태는 45.69점으로 13위, 보행행태는 17.02점으로 9위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각각 12위, 11위, 6위를 기록한 것에 비해 전 부문에서 순위가 하락한 것이다.

 

이를 반증하듯 전국 교통사고 사망자는 2020년 3081명에서 2021년 2916명, 2022년 2735명으로 감소하고 있지만, 도는 동기간 612명에서 537명으로 감소한 후 다시 547명으로 증가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도의 낮은 교통문화지수는 교통안전 유지에 대한 필요성이 반영되지 않은 예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공단 경기남부본부 관계자에 따르면 경상남도와 충청남도, 울산시는 공단이 지역의 교통 현황을 연구할 수 있도록 예산을 투입해 교통안전 인프라를 확충, 이번 실태조사에서 높은 점수를 받는데 성공했다.

 

구체적으로 경상남도는 공단에 1억 원을 투입한 결과 2년 연속 실태조사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1위를 차지했고, 충청남도는 2억 원을 지원해 4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15위였던 울산시는 5000만 원을 투입한 결과 올해 12위로 소폭 상승했다.

 

공단 경기남부본부는 도가 교통안전에 대한 실태조사와 시설물을 증설하는 움직임이 미약한 상황이라며 개선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조정권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남부본부 본부장은 “교통안전은 도뿐만 아니라 도민들에게도 ‘나만 아니면 돼’라는 시각이 만연해 예산 반영에 대한 중요성이 비교적 낮은 상황”이라며 “도로 상 중앙분리대를 증설해 무단횡단을 막는 등 실질적인 예산 투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에는 경기도청과 경기도의회를 방문해 교통안전을 위한 예산 투입 중요성을 강조하려 한다”며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 내년 실태조사에서 높은 성적을 거둘 수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