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원희룡·윤형선 ‘원팀’ 선언…"계양의 새로운 도약 함께 하겠다"

윤형선 예비후보 ”계양의 미래 원희룡 후보에 부탁“
원희룡 예비후보 ”마지막 지역구가 인천 계양“
이천수 후원회장 ”주민의 행복 위해 원 예비후보 지지“

 

윤형선 국민의힘 계양구을 예비후보가 원희룡 예비후보를 지지하며 22대 총선 '원팀'을 선언했다.

 

윤 예비후보는 22일 인천 계양구 계산동 원 예비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윤형선·원희룡, 계양 원팀 출발 기자회견'을 열고 "원 후보의 약속과 다짐들을 확인하고 함께 책임지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우리 계양은 이 전쟁의 최전선에 있다”며 “계양 주민 앞에서 대한민국을 살리고 제가 그동안 꿈꿔왔던 계양의 미래를 원희룡 후보에게 부탁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 후보가 계양에 뜨거운 열정을 가지고 큰 능력과 지금의 애정과 그 진정성으로 잃어버린 계양 25년을 청산하고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 달라”고 당부했다.

원 예비후보도 “계양 주민들의 삶과 가슴에 맺혀 있는 진정한 지역의 희망들을 현실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발로 뛰고 일을 해내겠다”고 화답했다.

 

또 “더 이상 25년 동안 잃어버린 변방이 아니라 인천과 서울, 경기남·북부를 십자로로 연결하고 미래에 자부심 넘치는 발전의 중심지로 만들겠다”며 “남은 인생과 정치 역점을 다 바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 지역구가 인천 계양이다”며 계양의 새로운 토박이라는 마음으로 앞으로 가족과 일상생활을 모두 계양에 담겠다”고 강조했다.

 

원 예비후보는 계양구을 현역 의원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역과 당의 사유화를 한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원 예비후보는 “누구와는 다르게 지키지도 못할 약속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원 예비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은 이천수 전 축구 국가대표 선수도 자리를 함께했다.

 

이천수 후원회장은 “어렸을 때 봤던 계양과 지금의 계양이 큰 변화가 없다고 많이 느꼈다”며 “정치는 잘 모르지만, 어떤 분이 계양에 있어야 주민들이 행복해질 수 있을까 생각하다 원 예비후보를 지지하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 후원회장은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고려대 진학 전까지 쭉 계양구에서 자랐다. 

 

이 후원회장은 2016년 4강 신화를 만든 국가대표 선수들과 제주여고 축구부를 응원 방문하며 원 예비후보와 인연을 맺었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주헌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