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공공기관 인식 제고 위해 ESG 경영 활성화 방안 모색해야”

경기연구원, 공공기관 ESG 경영 관련 보고서 발간
사회분야에 비해 환경·거버넌스분야는 인식 떨어져
특정분야 우수성과도 인센티브 부여 등 방안 제시

 

경기도 공공기관의 E(기후위기 대응)S(사회적책임)G(윤리·인권·소통) 중요성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ESG 경영 활성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공공기관의 ESG 경영 활성화 방안 연구’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경기연구원이 지난해 10월 6일부터 23일까지 도 공공기관 28개의 경영평가와 ESG 경영 담당자 3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ESG 경영 현황에 대한 인식 조사를 바탕으로 구성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도 공공기관은 ESG 경영 3개 분야 중 사회 분야 중요성을 50%로 가장 높게 인식하고 있으며 환경 분야는 43.3%, 거버넌스 분야는 40%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지난해 공공기관 경영평가 성과에서는 환경이 평균 66.2점, 사회가 121.8점, 거버넌스가 76점으로, 사회 점수는 월등히 높은 반면 상대적으로 환경, 거버넌스 점수는 낮은 것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환경·거버넌스 분야에 대한 성과달성 노력을 경주하고 해당 분야의 중요성 인식을 강화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ESG 경영 전담조직 유무로는 15개 기관이 ‘없다’, 13개 기관은 ‘있다’고 응답했다.

 

또 응답기관의 87.5%가 조직 규모가 작고 인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전담조직 운영의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개 기관 중 14개 기관이 ESG 경영 비전과 전략체계 수립을 하지 못했으며, ESG 경영 도입·운영 시 전문인력, 예산, 관련 정보 등 부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것도 확인됐다.

 

이에 경기연구원은 도 공공기관의 ESG 경영 활성화 방안으로 ▲ESG 중 특정 부문에 특화된 우수성과로도 인센티브 부여 ▲도-공공기관 간 전략체계의 유기적 연계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공공기관별 교류·협력 강화를 통한 컨설팅 수행·정보 공유 ▲기존 공공기관 경영평가지표에서 ESG 경영 관련 지표 선정·보완 등도 활성화 방안으로 제안했다.

 

김태형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ESG 경영평가 지표상의 민감한 변화와 개선을 시도하기보단 정치적 환경 변화와 시대적 환경 변화에 따라 도만의 특화된 ESG 경영 고도화 방안을 장기적 관점에서 수립해 타 지자체에서 벤치마킹할 수 있는 우수사례로 구축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이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