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6.2℃
  • 맑음강릉 32.7℃
  • 맑음서울 26.3℃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32.1℃
  • 구름조금울산 26.4℃
  • 맑음광주 28.6℃
  • 구름많음부산 23.2℃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4.3℃
  • 맑음강화 19.6℃
  • 맑음보은 27.5℃
  • 맑음금산 28.3℃
  • 맑음강진군 29.6℃
  • 맑음경주시 32.6℃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4·10 총선] ‘정권심판’ 택한 국민들…범야권 ‘192석’, 그 의미는?

민주당 174석·조국당 12석·개혁신당 3석 등 확보
‘거야’ 구도·정권심판론 관련 전문가 의견 엇갈려
“논란의 중심인물도 당선될 만큼 정권심판론 강해”
“총선, 대통령 지지율 낮은 상황서 여당에 불리해”
道 민주 압승에는 ‘정권 심판’ VS ‘제21대와 동일’

 

제22대 국회의원선거에서 파란 물결이 일면서 범야권 192석이라는 ‘거야’ 구도가 확정된 가운데 국민들의 선택에 대한 해석이 갈리고 있다.

 

논란의 중심이 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다수 당선될 만큼 정권심판론이 강했다는 의견도 있었던 반면, 기본적으로 정부·여당에 불리한 선거였다는 분석도 나왔다.

 

4·10 총선 지역구 및 비례대표 투표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힘과 국민의미래가 총 108석을 차지하면서 범야권 ‘192석’이 완성됐다.

 

민주당은 지역구에서 161석을 차지, 더불어민주연합과 조국혁신당이 비례대표로 각각 13석과 12석을 확보했으며 이밖에 개혁신당 3석 등 소수 정당이 의석수를 확보한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수치가 출구조사 당시 200석이 예측됐던 것보다는 적은 수치지만 ‘정권심판론’이 ‘이·조심판론’을 압도했다는 정황을 보여주기에는 충분한 숫자라고 해석했다.

 

김철현 정치평론가는 “(윤석열 정권에 대한) 중간 평가가 아주 매섭게 의석수 결과로 나왔다”며 “이·조심판보다는 정권심판이 앞서야 한다는 게 아무래도 국민들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원정의 김준혁 당선인은 막말 논란이 있었고 양산갑의 양문석 당선인은 편법 사기 대출 논란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당선됐는데 결국 이번 정권심판론의 바람이 거세게 불다 보니 후보 자질 문제도 다 무너져버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기본적으로 정부·여당에 불리한 선거였음에도 불구하고 접전인 지역구가 많았다는 의견도 있었다.

 

조진만 덕성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대통령의 임기 중반, 지지율이 낮은 상황에서 이른바 중간평가 선거는 기본적으로 여당에 불리하다”면서도 “격전지에서의 득표율 차이가 접전이었던 상황을 보면 사실 민주당이 좋아서 (국민들이) 전폭적으로 지지해줬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 국민들이 야권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이·조심판론은 기존 활용했던 조국심판을 되풀이한 것이기 때문에 구도 싸움으로 가면 정권심판론이 더 강하다”며 “(국민의힘은) 지역 발전 등을 위한 여당 프리미엄을 홍보 구도로 몰고 갔어야 했는데 부족했던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지난 대선에서도 윤석열 대통령이 0.7% 차이로 이긴 것처럼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이 압승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이같은 부분을 정부·여당과 거대 야당이 잘 고려해서 국정 운영을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기도 60석 중 민주당이 53석으로 압승을 거둔 부분에 대해서도 “정권심판 돌풍”과 “21대와 동일”이라는 의견이 갈렸다.

 

도내 접전 지역에서 대부분 민주당이 승리한 것은 정권심판 돌풍의 영향이라는 분석도 존재한 반면, 도에서는 지난 총선과 비교했을 때 국민의힘이 1석을 잃은 상황으로 큰 차이가 생겼다고 볼 수 없다는 해석도 있었다.

 

이밖에 이번 총선 투표율이 67.0%로 3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은 정권심판과의 관련이 적다는 공통된 해석도 나왔다.

 

전문가들은 “투표율은 이제 의미가 없는 것 같다. 지난 대선 때와 마찬가지로 결국 중도·무당층의 표심으로 결정되는 상황”이라거나, “사전투표가 생기면서 투표율이 늘어난 것 뿐 국민들의 정치적 관심도 증가라고 보기는 힘들다”는 의견을 내놨다.

 

[ 경기신문 = 이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