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3℃
  • 흐림강릉 28.4℃
  • 서울 26.4℃
  • 구름많음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8.0℃
  • 흐림부산 23.3℃
  • 구름조금고창 28.6℃
  • 구름조금제주 29.7℃
  • 구름조금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7.0℃
  • 맑음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28.0℃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제12회 디아스포라영화제 폐막…지난해 대비 사전 예매율 70% ↑

영화제 3000명 참석…전 세계 29개국 75편 작품 상영
개막작 ‘그때는 아무 것도 없었다’ 등 전석 매진 기록

 

올해 12주년을 맞은 디아스포라영화제가 지난 21일 폐막식을 끝으로 5일간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인천문화예술회관 야외광장에서 지난 17일부터 시작한 영화제는 영화계 및 재외동포, 다문화 단체 등 3000명이 참석했다.

 

‘다양성의 미래, 공존의 시작’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영화제에는 모두 29개국에서 만든 75편의 작품이 상영됐다.

 

올해는 지난해 대비 사전 예매율이 약 70% 증가했다. 개막작 ‘그때는 아무 것도 없었다’를 비롯해 ‘파보리텐’, ‘알제리 전투’ 등이 전석 매진되기도 했다.

 

특히 다채로운 아카데미 프로그램으로 내실을 다졌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영화를 통해 디아스포라 이슈를 조명하는 ‘디아스포라 인 포커스’에서는 정연두 미술작가, 최재혁 번역가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작품 해설을 들려줬다.

 

영화와 미술의 경계를 되짚어보는 ‘왜 미술작가는 영화제로 오는가’와 ‘지금 여기, 떠도는 영화의 노에마 Part2' 등의 토크도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특별전과 연계한 ‘디아스포라 인 포커스 연계 음악회’와 영화·미술 경계를 넘나드는 작품을 모아 극장·전시장에서 동시 상영하는 ‘보더리스 시네마’ 전시 등도 신설돼 눈길을 끌었다.

 

폐막작 ‘쎄이 썸띵’과 ‘없는 산’은 관객들의 현장 투표로 선정돼 시상식과 상영이 차례로 진행됐다.

 

두 작품은 영화 제작 지원금 300만 원이 관객상 상금으로 각각 지급됐다.

 

김충진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올해 디아스포라영화제에는 지난해보다 두 배에 달하는 영화가 출품돼 국제영화제로서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영화제의 취지인 ‘다름에 대한 관용’과 ‘다양성의 가치’에 대해 많은 분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시간이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디아스포라영화제는 영화에 관심 있는 청소년들을 위해 시교육청과 함께 인천지역 중·고교에서 영화 상영, 감독과의 만남, 인권 교육 특강을 진행하는 ‘영화, 학교 가다’를 추진한다.

 

자세한 내용은 시 문화정책과(032-440-3992)나 인천영상위원회(032-435-7172)로 문의하면 된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