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목)

  • 흐림동두천 30.0℃
  • 구름많음강릉 34.7℃
  • 흐림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33.0℃
  • 흐림대구 33.7℃
  • 구름많음울산 32.7℃
  • 구름많음광주 32.2℃
  • 구름조금부산 31.1℃
  • 구름많음고창 33.9℃
  • 제주 32.9℃
  • 구름많음강화 31.0℃
  • 구름많음보은 31.6℃
  • 구름많음금산 32.2℃
  • 구름많음강진군 32.5℃
  • 구름많음경주시 34.5℃
  • 구름많음거제 30.7℃
기상청 제공

수원 도시형생활주택 70억 규모 전세사기 의혹…경찰 수사 중

고소인, “공동 투자자들 대출로 건물 짓고 보증금 챙겼다”
경찰 고소장 내지 않은 임차인 있어 피해 규모 더 커질 듯

 

수원시에서 전세사기 피해 신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한 도시형생활주택에서 수십억 원 상당의 전세사기 피해가 발생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수원남부경찰서는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수원시 권선구 권선동 한 도시형생활주택의 공동 투자자 A씨와 임대인 등 7명을 사기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 14건을 접수했다고 23일 밝혔다.

 

현재까지 경찰이 파악한 고소인은 총 44명이며, 이들이 주장하는 피해금액은 약 7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고소인들은 해당 건물을 보유한 임대인에게 인당 1억 6000만 원의 전세보증금을 내고 임대차 계약을 맺었다고 주장한다.

 

해당 건물에는 총 70세대가 거주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아직 경찰에 고소장을 내지 않은 임차인들도 있어 향후 고소 피해 규모는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건물에 거주 중인 전세세입자 A씨는 “2022년 공동 투자자 6명이 큰 금액의 대출을 받아 건물을 지은 뒤 ‘바지 임대인’에게 명의를 내주고 보증금을 챙긴 사안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시 일대에 전세사기 신고가 잇따르고 있어 해당 건물 임대인도 이미 수사 선상에 오른 인물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경찰은 해당 임대인이 전세사기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던 인물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고소인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조만간 임대인과 공동 투자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와 피해 사실 여부 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