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0℃
  • 흐림강릉 24.9℃
  • 흐림서울 24.8℃
  • 대전 25.5℃
  • 흐림대구 29.6℃
  • 흐림울산 26.5℃
  • 박무광주 24.5℃
  • 흐림부산 25.9℃
  • 흐림고창 25.0℃
  • 흐림제주 28.4℃
  • 구름많음강화 23.8℃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7.1℃
  • 흐림거제 25.7℃
기상청 제공

전교조, “호원초 교사 사망사건 수사 결과 실망스러워…전면 재수사 촉구”

의정부경찰서 앞 기자회견 “부실 수사 규탄 재수사 촉구”
“강제성 없다고 단정 지은 경찰 교권침해 이해 못한 듯”

 

교원단체가 의정부 호원초등학교 이영승 교사 사망사건 관련자들에게 무혐의 처분을 한 경찰에 재수사를 촉구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23일 의정부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성이 없다고 단정 지은 경찰이 상황 맥락을 제대로 고려한 것인지, 교육활동 침해 행위를 이해한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이들은 “전‧현직 학교 관리자를 포함한 관계자에 대한 수사 결과도 실망스럽기 그지없다”며 “악성 민원으로 교사를 괴롭힌 이들에 대한 엄정한 수사와 철저한 책임소재 규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전교조가 재수사 촉구 서명을 시작한 지 하루 만에 1만여 명의 시민, 교사들이 참여했다”며 “경찰의 부실한 수사 결과를 규탄하며 전면 재수사를 촉구한다”고 피력했다.

 

전교조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경찰에 재수사를 촉구하는 민원서류를 접수하기도 했다.

 

앞서 2016년 호원초에 부임한 이 교사는 2021년 12월 학교에서 숨진 채 발견됐고, 이 교사가 학부모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해 9월 감사를 진행한 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학부모 3명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

 

또 지난해 10월에는 이 교사의 유가족이 학부모 3명을 강요 등의 혐의로, 호원초 전‧현직 교장 등 학교 관계자 5명을 직무 유기 등의 혐의로 각각 고소했다.

 

8개월간 수사해 온 경찰은 지난 22일 협박‧강요 정황이나 범죄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혐의 없음으로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