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21.2℃
  • 구름많음서울 21.6℃
  • 맑음대전 20.5℃
  • 박무대구 20.0℃
  • 박무울산 19.3℃
  • 맑음광주 21.4℃
  • 맑음부산 20.6℃
  • 맑음고창 18.5℃
  • 맑음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19.2℃
  • 맑음보은 17.4℃
  • 맑음금산 17.3℃
  • 구름조금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17.4℃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회룡중, 경기도의장배 전국컬링 2연패…의정부고는 첫 우승

회룡중, 여자 15세부 결승서 의성여중 10-1 대파
의정부고, 의성고B 5-1 꺾고 지난 해 패배 설욕
송현고는 결승서 유봉여고에 5-6 역전패 준우승

 

의정부 회룡중이 제2회 경기도의장배 전국컬링대회에서 2년 연속 정상에 올랐다.


또 지난 해 준우승팀 의정부고는 대회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디펜딩 챔피언’ 회룡중은 23일 의정부컬링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5일째 여자 15세 이하부 결승전에서 경북 의성여중을 10-1로 대파하고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강중일 감독과 김예현 코치의 지도아래 스킵 김다온, 리드 김세진, 세컨 홍수아, 서드 고하늘, 후보 황다영으로 구성된 회룡중은 1엔드 후공 때 1점을 선취하며 기선을 잡았다.


이어 상대가 후공인 2엔드에 대거 3점을 스틸하며 4-0으로 앞서간 회룡중은 4엔드에 또다시 1점을 빼앗아 5-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회룡중은 4엔드에 1점을 내주며 추격을 허용하는 듯 했지만 5엔드에 대거 4점을 뽑는 빅엔드를 만들며 승기를 잡았고 6엔드에 또다시 1점을 스틸해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회룡중은 7엔드 진행 도중 역전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한 의성여중 선수들이 경기를 포기하는 악수를 청하며 그대로 우승을 확정지었다.

 

 

같은 시간 열린 남자 18세 이하부 결승에서는 의정부고가 지난 해 우승팀 경북 의성고B팀을 5-1로 꺾고 패권을 안았다.


지난 해 의성고B팀에 3-6으로 패하며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던 의정부고는 설욕에 성공하며 대회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박인서 감독과 신경용 코치의 지도아래 스킵 박건우, 리드 고도현, 세컨 박효익, 서드 김예찬으로 팀을 꾸린 의정부고는 1엔드 후공 때 블랭크 엔드를 만든 뒤 2엔드에 1점을 선취했다.


3엔드와 4엔드를 잇따라 블랭크 엔드로 마친 의정부고는 5엔드에 1점을 스틸한 데 이어 6엔드에 또다시 3점을 빼앗으며 5-0으로 승기를 잡았다.


의정부고는 7엔드에 1점을 내줬지만 8엔드를 실점없이 막아내며 승부의 종지부를 찍었다.


여자 18세 이하부 결승에서는 ‘디펜딩 챔피언’ 의정부 송현고가 강원 유봉여고에 5-6으로 역전패해 대회 2연패 달성에 실패했다.


홍은택 감독, 이혜인 코치의 지도아래 스킵 천희서 리드 김아연, 세컨 황예지, 서드 이수빈, 후보 원보연으로 구성된 송현고는 1엔드를 블랭크 엔드로 만든 뒤 2엔드에 2점을 뽑아 기선을 잡았다.


3엔드에 1점을 내준 뒤 4엔드에 2점을 뽑아 3-1로 앞서간 송현고는 5엔드와 6엔드에 1점씩 주고받으며 5-2 리드를 이어갔다.


그러나 7엔드에 대거 3점을 내주며 동점을 허용한 송현고는 마지막 8엔드에 하우스 중앙에 있던 상대 스톤을 처내는 데 실패하며 1점을 빼앗겨 아쉽게 역전패했다.


한편 대회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남녀 12세 이하부 결승전이 진행된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