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맑음동두천 21.3℃
  • 구름조금강릉 23.1℃
  • 맑음서울 24.9℃
  • 맑음대전 24.5℃
  • 맑음대구 25.2℃
  • 맑음울산 21.2℃
  • 맑음광주 25.1℃
  • 맑음부산 22.7℃
  • 맑음고창 20.2℃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17.8℃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22.6℃
  • 맑음강진군 21.4℃
  • 맑음경주시 21.4℃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인천~백령 대형여객선’ 2026년 재운항 추진…완전공영제는 ‘없던 일’

유정복 시장 공약…“공영제 고민, 막대한 예산 투입돼 부적절”

 

사업자가 없어 난항을 겪은 인천~백령항로 대형여객선의 재운항이 추진되는 가운데 유정복 시장의 ‘연안여객선 완전공영제’ 공약은 없던 일이 됐다.

 

김을수 인천시 해양항공국장은 23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공영제에 대한 고민을 했지만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기 때문에 부적절하다고 봤다”고 밝혔다.

 

앞서 유 시장은 섬 주민들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연안여객선 완전공영제’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특히 이 공약은 백령도 주민들의 염원이기도 했다. 인천~백령 항로를 운항하던 유일한 대형여객선이 지난해 3월부터 완전히 중단됐기 때문이다.

 

같은 항로에는 1600톤급 코리아프라이드호와 534톤급 코리아프린세스호가 운항하고 있는데, 모두 차량을 실을 수 없다.

 

이에 시와 옹진군은 2000톤급 대형여객선 도입을 위해 지원조건을 확대하는 등 운영선사 공모를 추진해왔다.

 

하지만 8차까지 이어진 공모에서도 운영선사를 찾을 수 없었다. 7차 공모에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지만 최종 협상에서 낮은 시장성으로 결렬됐고, 8차에서는 아예 응모선사가 없었다.

 

백령도 주민들은 계속되는 공모 무산에 완전공영제를 주장하기도 했다. 완전공영제가 지자체에서 운영해 운영선사를 찾을 필요가 없어지기 때문이다.

 

시는 인천교통공사가 직영 운영하는 등의 방안을 검토하기도 했지만 이럴 경우 해마다 수십억 원의 운영비 등을 투입해야 한다는 결론이 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달 29일까지 진행된 9차 공모에서 2개 선사가 응모해 ㈜한솔해운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

 

현재 세부사항을 협상하고 있는데, 7월까지 계약 체결이 완료될 예정이다. 오는 2026년 하반기 재운항을 목표한다.

 

시는 이에 맞춰 보조금 지원 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행정안전부에서 진행하는 ‘제2차 서해5도 종합발전계획’에 백령항로 대형여객선 도입 운영비 국비 지원이 가능하도록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또 섬 주민들이 1500원을 내고 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 국장은 “주민들이 더 저렴한 요금에 이용할 수 있도록 고민하고 있다”며 “빠르면 하반기쯤 계획을 구체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