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28.3℃
  • 구름조금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6.2℃
  • 구름많음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8.1℃
  • 흐림광주 24.8℃
  • 구름많음부산 28.0℃
  • 구름많음고창 23.9℃
  • 구름조금제주 25.9℃
  • 구름조금강화 23.6℃
  • 구름조금보은 24.0℃
  • 구름많음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조금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컬쳐런 2024 인천영종국제도시 마라톤대회] 10㎞ 여자 1등 러너 박소연 인터뷰

7년 차 러너, 작년부터 본격적인 기록 준비
상반기 마지막 장식하고자 이번 대회 출전

 

“기대 안 하고 출전했는데 좋은 성적을 얻어서 기뻐요.”

 

25일 인천 중구 씨사이드파크 일원에서 열린 ‘컬쳐런 2024 인천영종국제도시 마라톤대회’에서 10㎞ 코스 여자 1등 러너로 들어온 박소연 씨(35·인천 중구)의 소감이다.

 

이날 하프·10㎞·5㎞ 코스 순으로 출발했다. 개인뿐만 아니라 10㎞와 5㎞에는 각각 커플런(2인·남녀), 가족런(3인·4~5인) 부문도 마련됐다.

 

이날 박소연 씨는 43분 55.76초를 기록했다. 10㎞ 코스에 참가한 여자 출전자 360명 중 제일 먼저 결승선을 넘었다.

 

그는 1등으로 들어왔다는 소식을 듣고 어리둥절한 모습이었다. 성적에 연연하기보다는 흔들림 없이 자신의 호흡을 유지하는 데 집중했기 때문이다.

 

2019년부터 달리기 시작해 7년 차 러너로, 본격적으로 준비한 건 작년부터다. 올해 상반기 마지막 마라톤이라는 데 의의를 두고 이번 대회에 출전하게 됐다.

 

올해 하반기에도 멈추지 않고 달리겠다는 마음이다. 다음 대회에서는 더 좋은 기록을 남기고 싶다는 바람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집 근처에서 마라톤이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참여하게 됐다”며 “올해 상반기 마지막을 장식하는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기록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에는 풀코스에 도전할 예정인데, 기록을 단축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민지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