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 (수)

  • 흐림동두천 24.4℃
  • 구름많음강릉 29.4℃
  • 서울 26.2℃
  • 구름많음대전 25.5℃
  • 흐림대구 26.6℃
  • 흐림울산 24.3℃
  • 흐림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7.1℃
  • 구름많음제주 28.4℃
  • 구름많음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4.1℃
  • 구름많음금산 24.3℃
  • 맑음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환자단체, “의료계 집단휴진 ‘절망’…환자들 사지로 내몰려”

기자회견 열고 의료계 집단휴진 비판 계획 철회 촉구
“각자도생 넘어 각자도사(死)…언제까지 참아야 하나”

 

92개 환자단체들이 집단휴진을 예고한 의료계를 향해 ‘절망’이라며 계획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중증아토피연합회, 한국유방암환우총연합회,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사)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등 환자단체들은 13일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원의와 의대교수들의 집단휴진 계획을 비판했다.

 

이들은 “대한의사협회의 집단휴진과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대위 등 무기한 휴진 결의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며 “환자들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집단휴진과 무기한 휴진 결의를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4개월 간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인한 장기간 의료공백으로 환자들은 큰 불안과 피해를 겪었다”며 “이재 막 사태 해결의 희망이 보이는 시점에서 또다시 의료계 집단휴진 결의를 보며 참담함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의료공백 기간 동안 어떻게든 버티며 적응했던 환자들에게 의료진의 연이은 집단휴진과 무기한 휴진 결의는 절망적인 소식”이라며 “환자들은 각자도생(生)을 넘어 각자도사(死)의 사지로 내몰리고 있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각자의 주장만을 고집하는 의료계와 정부의 일방통행에 우려를 표하며 환자의 고통을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지만 누구도 목소리를 듣지 않았다”며 “이 상황이 애초에 왜, 무엇을 위해 시작됐으며 환자들은 언제까지 참아야 하나 묻고 싶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서울대병원의 집단휴진 계획에 대해 “서울대병원 비대위가 입장문에서 ‘진료를 미뤄주기를 부탁한다’고 부탁했는데 이것이 환자에게 부탁이라고 할 수 있는 말인가”라며 “부탁은 제자이자 후배인 전공의들에게 했어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다시 이런 일이 생기더라도 환자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진료지원인력을 합법화해야 한다”며 “의료인 집단행동 시에도 응급실, 중환지실, 분만실 등 생명과 직결된 필수의료는 정상 작동할 수 있도록 관련 입법을 추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지난 21대 국회에서 최혜영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정당한 사유 없이 필수의료 행위를 정지‧폐지‧방해하는 행위를 할 수 없도록 한 의료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지만,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2026학년도 이후의 의대 정원을 놓고 의정 갈등이 다시 격화될 가능성이 있고 정부가 추진 중인 의료개혁과 관련해서도 의사들이 다시 집단행동을 할 여지도 적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 역시 이와 관련한 법‧제도 정비를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