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안산시청 김경태, 남자 허들 시즌 4관왕 등극

김경태,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 남일부 110m 허들서 13초67로 대회신 우승
남자 11m 허들서 여주·나주 실업대회·KBS배 전국대회 이어 시즌 4번째 정상

 

‘한국 남자 허들 1인자’ 김경태(안산시청)이 제53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에서 대회신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하며 시즌 4관왕에 등극했다.


김경태는 13일 전남 목포종합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첫 날 남자일반부 110m 허들 결승에서 13초67로 자신의 개인 최고기록이자 대회신기록(종전 13초69)으로 김주호(국군체육부대·13초89)와 김대희(제주시청·14초25)를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김경태는 남자 110m 허들에서 지난 4월 4월 여주 KTFL 전국실업육상경기대회와 5월 KTFL 나주 전국실업육상경기선수권대회, 제52회 KBS배 전국육상경기대회 우승에 이어 시즌 4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고부 100m 결승에서는 나마디조엘진(김포과기고)이 10초47로 손호영(경기체고·10초67)과 송현우(서울체고·10초88)를 꺾고 우승했고, 여일부 100m 결승에서는 김소은(가평군청)이 11초80으로 김다정(경북 안동시청·11초95)과 강다슬(광주광역시청·11초98)을 제치고 패권을 안았다.


남일부 높이뛰기 결승에서는 김주는(고양시청)이 2m15로 김두용(경북 포항시청·2m10)과 박순호(경북 영주시청·2m05)를 제치고 1위에 올랐고, 여일부 창던지기에서는 이금희(부천시청)가 49m66을 던져 윤세진(파주시청·47m24)과 송채은(충남 논산시청·41m27)을 누르고 우승했다.


또 남중부 400m 계주에서는 최한솔, 박민형, 김시후, 구효빈이 팀을 이룬 부천 부곡중이 44초64로 경남 진주대곡중(45초03)과 안산 단원중(45초74)을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고 남고부 800m 결승에서는 김홍유(연천 전곡고)가 1분58초94로 오종철(경남체고·1분59초17)과 임재우(동인천고2분00초07)을 제치고 1위로 골인했다.


이밖에 여일부 장대높이뛰기에서는 배한나(용인시청)와 신수영(과천시청)이 3m70으로 조민지(충북 충주시청)와 같은 높이를 넘었지만 시기차에 뒤져 2위와 3위에 올랐고 남중부 포환던지기 장현진(시흥 송운중·13m74), 여중부 400m 계주 용인중(51초74), 여고부 100m 진수인(하남 남한고·12초15), 남중부 3000m 최현석(안산 와동중·9분44초76)은 나란히 은메달을 획득했다.


한편 여중부 멀리뛰기 류이안(경기체중·4m82)과 여중부 포환던지기 박지현(광명 철산중·33m76), 남일부 100m 이시몬(안양시청·10초33)은 각각 3위에 입상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