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29.9℃
  • 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9.4℃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많음울산 29.5℃
  • 흐림광주 27.2℃
  • 구름조금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35.1℃
  • 흐림강화 24.7℃
  • 흐림보은 28.6℃
  • 흐림금산 29.5℃
  • 흐림강진군 30.3℃
  • 흐림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줄서는 맛집부터 문화체험까지'… 가고싶은 시흥시 전통시장 매력 ‘듬뿍’

“시장에 오면 활기가 느껴져서 좋죠. 저렴한 가격에 원하는 만큼만 구매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고요. 저쪽으로 가면 닭강정 맛집도 있어서...”

 

경기도 시흥시 삼미시장에서 만난 시민은 한 주에 두, 세 번은 시장에 나와 식료품을 구매한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전통시장을 살리기 위한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움직임에도 경기침체로 인한 소비 위축 우려로 6월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경기전망지수(BIS)는 나란히 하락했다.

 

시흥시는 전통시장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소상인에게 힘이 되는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왔다. 각 시장별 고유의 특징은 살리고 시설 현대화를 통해 시장을 찾는 시민의 편의는 높이는 방식이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사업이다. 삼미시장의 아케이드나 오이도전통수산시장의 시설 현대화 모두 시가 시장 활성화를 위해 상인들과 머리를 맞댄 결과다.

 

시흥시 지역화폐 시루도 전통시장 활성화에 톡톡히 역할하고 있다. 시흥시 전통시장에서는 카드형 지역화폐뿐 아니라 모바일 결제방식으로 간편하게 사용이 가능한 모바일 시루를 도입하고 있다. 시흥시민뿐 아니라 관광객도 사용 가능한 점도 장점이다. 모바일 시루 가입자 수는 현재 38만 명에 달한다.

 

삼미시장, 정왕시장, 도일시장, 오이도전통수산시장 등 시흥시의 전통시장은 시민의 삶으로서, 그리고 일상의 활력으로 자리잡았다. 끊임없는 체질개선과 다양한 시도를 통해서다. 품질과 가격은 물론, 접근성과 편의를 높이고 다양한 즐길거리까지 제공하며 ‘가고싶은 전통시장’의 모델을 만들어내고 있다.

 

 

‘없는 게 없는’ 시흥시 대표 전통시장 ‘삼미시장’

 

삼미시장은 신천동에 위치한 시흥 대표 전통시장이다. 6920㎡ 규모에 150여 개의 점포가 조성돼 있다. 농산물부터 수산, 청과, 정육점, 떡 제조, 공산품, 의류까지 취급 품목도 다양하다.

 

일 평균 8000명, 월평균 방문객은 24만 명에 달한다. 1987년 개설된 이후, 수 차례 현대화를 거치며 쾌적한 쇼핑 환경을 조성해오며 방문객의 편의를 세심히 신경 쓴 결과다. 시흥시 중부권의 신천동에 위치해 있고, 신천역이 위치해 있어 관 내 어느 곳에서든 접근하기 좋다. 시장 내는 아케이드 형태로 꾸며져 있어 날씨와 관계없이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시장 내에 포차거리 등 먹자골목을 조성한 것도 유효했다. 야시장 느낌의 다양한 먹거리가 사람들에게 인기를 끌며 일명 ‘삼미시장 맛집’이 주요 검색 키워드가 됐다.

 

이번 여름, 삼미시장을 방문한다면 꼭 초입에 있는 삼미복합센터에 들려보길 권한다. 지난해 가을 문을 연 이곳은 상인과 고객, 지역주민을 위한 소통공간으로, 여름엔 더위를 겨울엔 추위를 피할 수 있다. 센터에는 시장 방문객이 이용할 수 있는 쉼터와 수유실, 아이들을 위한 놀이방, 상인들이 머무를 수 있는 휴게실이 알차게 조성돼 있다.

 

 

그간 삼미시장의 가장 큰 불편사항으로 언급됐던 주차난을 해소할 수 있게 된 것 역시 큰 성과다. 센터의 2층부터 옥상까지 100면의 주차공간을 보유한 공영주차장으로 활용하며 지역주민과 시장 방문객의 편의가 크게 높아졌다.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소통의 장 ‘정왕시장’

 

정왕시장은 시흥 남부의 정왕본동에 위치해 있다. 점포수 74개로 삼미시장보다는 작은 규모지만 정왕시장의 매력은 다양한 문화와 음식을 한 곳에서 만날 수 있다는 점에 있다.

 

정왕시장은 개설된지 15년 만인 지난 2016년 전통시장으로 인정받았다. 정왕어린이도서관 바로 뒤편에 위치하고 있고, 정왕역에서 도보로 이동이 가능해 접근성도 뛰어나다.

 

신선하고 저렴한 야채, 과일, 해산물뿐 아니라 1인가구를 위한 즉석반찬, 맛있는 떡과 주전부리까지 다양한 품목을 판매 중이지만 특히 다문화가 모여있는 지역적 특성이 담뿍 묻어나는 시장 구성이 특징적이다.

 

MZ세대 사이에서 유행 중인 중국 간식부터 이색적인 해외 음식들을 만나볼 수 있다는 점도 정왕시장의 강점이다. 훠궈와 쌀국수 등 이미 우리나라에서 대중화된 동남아 음식들을 현지 맛 그대로 느껴볼 수 있다.

 

시장 내에서 음식과 간식을 잔뜩 구매했다면 외부로 이동할 필요 없이 정왕시장 옥상의 루프탑 라운지 라온마루에서 경치를 즐기며 취식할 수 있다. 좋은 날씨, 정왕동의 고즈넉한 경치와 함께 즐기는 여유도 정왕시장이 가진 매력이다.

 

 

역사의 오일장, 문화로 다시 피어나다 ‘도일시장’

 

그 역사만 무려 71년을 자랑하는 도일시장은 시흥시에서 가장 오래된 시장이자, 유일하게 정기 5일장이 열리는 곳이다. 시장 내 자리잡고 있는 점포들만 둘러봐도 좋지만 매월 3일과 8일, 총 여섯 번 열리는 오일장날에 들러보면 더 풍성하고 푸근한 추억의 장터를 만날 수 있다.

 

도일시장은 6.25전쟁 직후인 1953년 군자동과 거모동 일대 주민들이 직접 생산한 농산물과 인근 해안가에서 잡은 물고기, 조개 등을 거래하기 위해 자연발생적으로 형성됐다. 이를 나타내기 위해 시장 초입에는 ‘SINCE 1953’이라고 적힌 안내 표지판이 우뚝 서 있다.

 

도일시장은 물건 뿐 아니라 정취와 추억, 그리고 문화를 판다. 식빵에 찍어먹는 참기름과 들기름으로 유명한 ‘깨볶는부부 방앗간’ 앞에서는 더위를 피해 나온 주민들이 앉아 두런두런 이야기 꽃을 피운다. 특히 시흥시가 지난 2013년 조성한 주민들의 쉼터 ‘도일시장 아지타트’는 마을의 문화예술 허브로서 톡톡히 역할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주민 모임 활성화와 여가 생활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고객 중심 체질개선 ‘오이도 전통수산시장’

 

오랜 시간 오이도 대표적인 수산물 판매장으로 사랑받아온 오이도 수산물 직판장은 지난 2019년 오이도 전통수산시장으로 이름을 바꾸고 전통시장으로 정식 인정받았다. 기존에도 저렴하게 신선한 해산물과 젓갈을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시민과 관광객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져왔지만, 전통시장 인정을 기점으로 환경 개선 등 다양한 시도를 통해 가능성을 꾀하고 있다.

 

오이도 전통수산시장을 이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환급 행사 등을 통해 고객 유치에도 힘을 쏟고 있다.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 기간 동안 오이도 전통수산시장에서 국내 수산물을 구입하는 사람들에게는 최대 30%를 온누리 상품권으로 환급해 주는 방식이다.

 

철저한 품질·원산지 검사를 통해 오이도 전통수장을 찾는 고객의 신뢰를 높이기 위한 노력도 수반되고 있다. 상인들은 주도적으로 품질과 가격을 관리하며 고객 중심의 전통시장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

 

[ 경기신문 = 김원규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