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5.9℃
  • 흐림강릉 30.2℃
  • 흐림서울 27.1℃
  • 대전 27.4℃
  • 흐림대구 30.4℃
  • 흐림울산 29.5℃
  • 흐림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8.1℃
  • 흐림고창 28.4℃
  • 구름많음제주 30.7℃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6.0℃
  • 흐림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9.8℃
  • 흐림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與, 당권 경쟁 ′4파전′ 전망

한동훈 23일 국회에서 출마 선언
원희룡 출마 결심, 나경원 ″마지막 고심중″
윤상현 21일 지역구에서 출마 선언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는 23일 ′7·23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다.

 

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도 전당대회 출마를 결심, 나경원·윤상현(인천 동구·미추홀구을) 의원과 함께 여당의 차기 당권경쟁은 4파전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한 전 위원장 측은 20일 언론 공지를 통해 ″한 전 위원장이 23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한다″고 밝혔다. 

 

한 전 위원장은 총선 패배 책임 공세를 의식, ″이번에 잘 할 수 있다″며 ″잘해서 보수 정권을 재창출하자"고 말했다고 정광재 전 대변인이 전했다. 정 전 대변인은 전날 당 대변인직을 사임하고 한 전 위원장 선거 캠프에 합류했다.

 

한 전 위원장 측은 선거 캠프로 쓰일 사무실을 국회 인근에 마련했으며,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할 '러닝메이트'도 물색 중이다.

 

원 전 장관도 이날 언론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전당대회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원 전 장관은 ″총선 패배 이후 대한민국과 당의 미래에 대해 숙고한 결과 지금은 당과 정부가 한마음 한뜻으로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온전히 받드는 변화와 개혁을 이뤄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이준석(화성을) 개혁신당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원 전 장관의 당 대표 출마와 관련, ″윤석열 대통령이 다른 후보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라고 해석했다.

 

윤석열 정부 초대 국토교통부 장관을 지낸 원 전 장관이 친윤(친윤석열)계 후보라는 점을 암시하고, 한 전 위원장의 당대표 선출을 막겠다는 의미라는 해석이다.

 

친윤표가 원 전 장관에게 쏠릴 경우 나 의원은 한 전 위원장과 비윤(비윤석열) 표를 놓고 경쟁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나 의원은 이날 채널A ′정치시그널′에 출연, 당 대표 출마 여부에 대해 ″마지막 고심 중″이라면서도 ″표를 구하는 사람으로는 친윤 표도, 반윤(반윤석열) 표도, 비윤 표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나 의원 측은 ″원 전 장관이 ′친윤′, 한 전 위원장이 ′친한′(친한동훈)이라면 나 의원 지지층은 ′친 국민′″이라고 말했다.

 

또한 보수혁신 이미지를 내세우는 윤 의원은 21일 오전 지역구인 미추홀구 용현시장 내 중앙부 공터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할 계획이다.

 

′윤상현의 보수혁명, 국민과 당원과 나란히 앞으로′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날 출마선언식은 유튜브 ′윤상현TV′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앙에서 당 위기를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당원들에게 보수 혁명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어서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당내 일각에서는 원 전 장관과 나 의원 등이 한 전 위원장의 과반 득표를 저지해 결선투표에서 ′한동훈 대 반(反) 한동훈′의 1 대 1 구도가 형성될 경우,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 경기신문 = 김재민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