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수)

  • 맑음동두천 18.3℃
  • 맑음강릉 19.3℃
  • 구름조금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9.8℃
  • 연무대구 20.2℃
  • 구름조금울산 19.1℃
  • 연무광주 19.2℃
  • 구름많음부산 18.6℃
  • 구름조금고창 19.9℃
  • 흐림제주 19.4℃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17.9℃
  • 맑음금산 19.1℃
  • 흐림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20.0℃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교육시론]진로교육 평론

 

새로운 시대에 맞는 교육으로 MB정부는 일자리 창출에 근거한 ‘진로·직업교육’ 패러다임을 제시하였다. 이런 진단은 학생 개개인의 행복한 삶을 위해서 올바른 선택을 했다고 본다. 그런데 우리 문화와 체질은 고려치 않고 북유럽 및 선진국의 사례를 벤치마킹하는 데 급급한 나머지 새 정부가 들어선 지금에도 갈팡질팡 방향을 잡지 못하고 있다. 우리 체질에 맞는 진로·직업교육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서는 먼저 우리의 현 실태를 철저히 분석하고 문제점을 해결한 후 서양의 제도를 접목했어야 했다.

올바른 진로와 직업교육을 위해서는 정부와 기업, 그리고 지방자치단체가 상호 협력하는 상황 속에서만 가능하다. 그런데 오늘날 우리 사회에서는 각 부처 및 기관 이기주의가 팽배해 있어, 자존심 대결을 하면서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 상호 협력하려하지 않는 부처 및 기관들의 의식구조로는 지금의 진로·직업교육은 반드시 실패할 것이다. 부처 간, 기관 간 협력관계가 가장 잘 이루어진 곳이 독일이다. 협력은 첫 출발에 지나지 않는다.

지금 정부는 이런 협력적 체제 구축은 하지 않은 채 전 정권이 밀어붙였던 진로·직업교육정책을 강행하고 있다. 전국 학생의 5% 학부모에게 진로아카데미란 10시간 진로교육을 시키도록 주문하고 있다. 이는 학생들의 진로결정에 부모가 미치는 영향이 크고 부모의 생각을 바꾸지 않고는 올바른 진로교육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데서 출발한 것 같다. 그러나 예산도 없이 추진하는 이 정책은 현장 교사들에게 큰 부담을 주고 있다.

부처간 협력 없이 성공 못해

경기도교육청의 경우, 약 8만6천명의 학부모를 연수시켜야 하는데 진로교사가 배치되지 않은 초등학교는 지역교육청에서 약 3만5천명의 학부모님을 연수시키는데 5천60만원의 적은 예산을 배정하였고, 나머지 중·고 5만1천명의 학부모를 연수시키는 데는 단위학교 진로교사들이 알아서 실시하라고 하고 있다. 예산 없이 진행하라고 하는 것도 문제이지만, 바쁜 학부모를 약 3일간 학교를 나오게 해서 10시간 연수를 시키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더군다나 희망자도 아니고 5%(본교 경우, 약 90명)란 할당을 채우는 것도 문제다.

진로교사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경기도교육청은 교감 및 장학사 회의를 소집해서 진로교사에게 압박을 가하고 있다. 현재 진로교사 중 가장 큰 걱정을 하고 있는 사람은 지금도 부전공 자격연수를 받고 있는 3기 교사(경기, 388명)들이다. 진로교사가 되기 위해 570시간의 자격연수를 받아야하는데, 연수가 끝나기도 전에 학교에서 10시간 학부모 진로교육연수를 시키도록 강행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의 권위주의 및 교권탄압 행정은 혁신교육이념과 맞지 않다고 본다.

직업체험 역시 마찬가지이다. 전국 학생의 35%를 직업체험을 시키라는 공문이 왔다. 체험할 장소도 문제지만, 이에 따른 예산도 부족한 상태로 목표치를 달성토록하고 있다. 경기도의 경우, 학교당 92만∼100만원을 지급하고 35%의 학생을 직업체험을 시키되 견학을 지양하고 실제적 체험이 되도록 권고하고 있다. 필자의 학교 경우, 약 600명의 학생을 100만원으로 직업체험을 진행해야 한다. 이는 편도 교통비로도 모자라는 금액이다. 이 일도 역시 전적으로 진로교사들의 몫이다.

교육은 백년대계라는 말이 있다. 지금의 진로·직업교육 강화정책은 미래사회를 위해 올바른 선택이다. 그러나 기반과 시스템을 조성하지 않고, 무턱대고 추진하는 정책은 서툴기 짝이 없다. 진로교사 4천550명을 학교현장에 배치한 것 외에 많은 예산을 들이고도 방향을 잡지 못하고 있다. 기반과 여건도 마련치 않고 진로교사들에게 ‘너희들이 알아서 해라’ 식의 교육부와 상급기관의 지침이라고 기계적으로 강행하는 시·도교육청의 전근대적 행정은 이제 사라져야할 때이다.

이념·정파 초월해야 할 때

‘꿈이 있어도 희망이 없어요’라고 성적 때문에 꿈을 포기해야겠다며 울먹이던 한 학생 때문에 가슴이 저미었던 적이 있다. 진로교육을 강화해 학생들의 ‘꿈과 끼’를 살려주는 교육정책의 방향은 옳다. 그런데 어떻게 해야 올바른 진로교육이 될 것인지에 대해 정부와 시·도교육감은 진지하게 고민해야할 때이다. 특히 진보교육감 중 정부의 정책이라고 외면하고 있는 경우가 있다. 학생들의 꿈과 밝은 미래를 안내해 주는 일에 이념과 정파, 어떤 사상도 초월해야할 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