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3℃
  • 구름많음강릉 27.4℃
  • 흐림서울 23.7℃
  • 대전 25.2℃
  • 구름조금대구 25.0℃
  • 구름많음울산 24.5℃
  • 흐림광주 25.8℃
  • 구름조금부산 25.4℃
  • 흐림고창 26.8℃
  • 구름많음제주 28.3℃
  • 구름많음강화 22.7℃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7.3℃
  • 구름조금경주시 24.0℃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근당의고전]改頭換面(개두환면)

머리와 얼굴만 바꾼다는 뜻

 

즉 어떤 일의 근본을 고치지 않고 사람만 바꾸어 그대로 시킴을 이르는 말이다. 중국 寒山詩에 나오는 말로 오늘에 널리 쓰이고 있다. 썩은 내부를 제대로 도려내지 않은 결과를 보면 모든 면에서 부패라는 내일이 기다리고 있다.

어디 그뿐이랴. 미봉책으로 슬그머니 닫아 두거나 사람이 바뀐다는 명목 하에 나몰라하는 사례는 얼마든지 있다. 사실 날이 갈수록 생각지도 못하는 사건과 험한 일들이 많이 일어나니 아침에 일어나면 밤사이 또 무슨 사건이 일어나지 않았는지를 먼저 생각하게 된다. 우리보다 100배나 넓은 중국 같은 데서 홍수가 나고 집이 무너지는 나름대로의 사건들은 익숙하다. 헌데 중국보다 작은 이 나라는 왜 이리 불안한가.

우리는 오랜 시간 동안 각자의 위치에서 복지부동의 자세를 취하지 않았나를 돌아볼 것이고, 태만하고 안주하지 않았나를 이번 기회에 다시금 반성해볼 일이 아닌가 한다. 만대 그 이상을 살아가야할 우리나라이기에 더더욱 불안한 생각 밖에는 없다. 고전에 외모를 수식한 말은 아름다우나 실속이 없고 지성으로 하는 말은 아름답지 않으나 실속이 있다. 곧 苦言은 약이 되고 甘言은 독이 된다는 말을 새겨 內外가 여일하게 하라 했다. 그렇다고 서두르지 말고 다시금 내가 한일을 돌아보는 마음을 가져라.

/근당 梁澤東(한국서예박물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