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1.2℃
  • -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23.6℃
  • 구름조금울산 22.0℃
  • 흐림광주 22.4℃
  • 박무부산 21.7℃
  • -고창 22.4℃
  • 박무제주 22.7℃
  • -강화 22.3℃
  • -보은 21.8℃
  • -금산 23.5℃
  • -강진군 22.5℃
  • -경주시 21.1℃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성추행 무마 의혹’ 포천시장실 압수수색

경찰, 사직서 내고 잠적한 비서실장 행방 추적

서장원(56) 포천시장의 성추행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17일 오전 포천시청을 압수수색했다.

포천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약 2시간 동안 수사관 7명을 보내 시장 집무실과 비서실, 업무차량 등을 압수수색해 컴퓨터와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또 의혹이 제기된 뒤 사직서를 내고 잠적한 비서실장 A(55)씨의 행방을 쫓고 있다.

앞서 서 시장은 성추문을 퍼뜨린 B(52·여)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가 취하했으며 B씨는 지난 12일 경찰에 구속됐다가 고소 취하로 풀려나자 서 시장을 강제추행 혐의로 역고소했다.

당초 경찰조사에서 B씨는 “골탕 먹이기 위해 문자를 보냈다”고 진술했다가 번복한 것이다.

B씨 남편은 “서 시장이 실제로는 아내에게 성추행을 했고 합의금을 주며 거짓 진술해 달라고 회유했다”고 밝혀 성추행 무마에 대한 금전적 대가가 있었음을 시사했고, 서 시장 측도 지난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억울함을 주장하면서 진실공방으로 번졌다.

경찰은 조만간 서 시장을 소환해 사실관계를 조사할 계획이다.

/포천=안재권기자 ajk8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