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동두천 19.2℃
  • -강릉 17.6℃
  • 구름많음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0.7℃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23.2℃
  • 흐림부산 20.4℃
  • -고창 22.5℃
  • 흐림제주 23.8℃
  • -강화 20.6℃
  • -보은 21.4℃
  • -금산 22.7℃
  • -강진군 22.2℃
  • -경주시 20.1℃
  • -거제 20.6℃
기상청 제공

폭발물 보호구역 축소 주민 보상 촉구

“협의 없이 탄약고 설치… 지역주민 재산권 보호하라”
포천 ‘무봉리탄약고’ 피해주민들 국방부에 적극 요구

포천시 ‘무봉리탄약고’ 주변지역 주민들이 폭발물 관련 군사보호구역 축소와 주민 보상을 촉구하고 나섰다.

5일 포천시에 따르면 ‘무림리 탄약고 전면 이전 대책위원회’는 지난 4일 소흘읍사무소 지하회의실에서 국방부 관계자와 포천시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탄약고 관련 갈등 해결을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주민들이 지난해 의정부 2군수지원사령부 앞에서 집회를 연 것에 대해 2군지사 측이 대화를 통해 협의하자고 제안하면서 마련됐다.

앞서 지난해 11월 포천시 소흘읍 무봉리·이동교리·무림리·이곡리 주민 40여명은 2군지사 앞에서 4개 리에 걸쳐 있는 무봉리 탄약고에 대해 “무봉리 탄약고 인근 폭발물 관련 보호구역을 축소해 지역 주민들의 재산권을 보호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2군지사 측은 대화를 통해 협의하자는 제안을 했고, 마침내 이번 회의가 열린 것이다.

이날 주민들은 “과거 군부대에서 탄약고를 설치할 때 주민들과 협의가 없었다”며 “그 피해가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국방부에서는 적극적인 자세로 주민들의 권익이 보장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요구했다.

탄약고 주변 700m~1㎞가 군사보호구역과 양 거리 규제로 묶여있어 농사를 짓는 데 군 동의를 받아야 하는 등 재산권 행사가 제한된다는 것이다.

이에 국방부 관계자는 “주민들이 재산권 행사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과 미안함이 있다”면서 “주민들이 제안한 안건 중 실현 가능한 부분부터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포천=안재권기자 ajk8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