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2.8℃
  • 흐림서울 28.7℃
  • 대전 27.0℃
  • 흐림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30.8℃
  • 구름많음광주 30.9℃
  • 구름많음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30.9℃
  • 구름많음제주 33.3℃
  • 흐림강화 29.2℃
  • 흐림보은 25.5℃
  • 흐림금산 26.2℃
  • 구름많음강진군 30.3℃
  • 흐림경주시 30.8℃
  • 흐림거제 27.9℃
기상청 제공

경기도, 공무원노조 대응방향 선회하나

자체 동향파악, 징계시 더 큰 반발 우려

연가투쟁 참가 공무원에 대한 징계방침 결정 이후 오는 18일 첫 인사위원회를 열기로 한 경기도가 징계조치를 취할 경우 더 큰 반발이 우려된다는 도 자체 지역동향 파악 결과를 두고 다시 한 번 고민에 빠졌다.
15일 전국공무원노조 경기도지부에 따르면, 경기도는 일선 공무원과 시민단체 관계자, 시민들을 대상으로 연가투쟁 참가 노조원들의 징계에 대한 여론을 수집, 최근 그 결과를 정부에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도지부측이 공개한 보고서에는 "마구잡이식 대량징계로 공무원노조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은 오히려 공직사회의 혼란을 가중시킬 것이라는 분위기"라고 전제한 뒤 "지난 89년 전교조 출범 당시와 유사한 현 시점에서 제재를 가하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발상일 뿐만 아니라 공무원들의 반발을 확산시킬 우려가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보고서는 또한 향후 전망에서 "최근 들어 공무원을 비롯한 각 사회단체에서 공무원노조 설립에 대해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며 "이들에 대한 징계를 결정할 경우 내부 분열 조장 뿐 아니라 구속 공무원들에 대한 조기 석방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더 많은 공무원들의 희생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같은 보고서의 결과를 두고 지방교부금 등 재정적 압박을 가해 오는 정부와 강력한 투쟁을 선포하고 나선 노조 사이에서 갈등을 겪고 있는 경기도가 내주 월요일인 18일로 예정된 인사위원회를 개최할 것인지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도지부측은 그러나 도가 여전히 노조원 징계를 고집하고 있고, 인사위 개최 연기나 징계방침 철회를 할 가능성은 전무하다는 판단 아래 인사위원회 개최 실력저지를 한다는 원칙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도지부는 우선 18일 오전 10시 예정으로 도지사 면담을 요구했고, 오후 2시에 노조 징계탄압 규탄대회 및 인사위원회장 내 농성, 공권력 투입시 도지사 퇴진 운동을 벌이는 등 강력 대응하기로 했다.
송용환기자 syh@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