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7.1℃
  • 흐림서울 24.3℃
  • 흐림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8.6℃
  • 구름조금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7.3℃
  • 박무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6.7℃
  • 제주 22.1℃
  • 흐림강화 21.8℃
  • 흐림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6.1℃
기상청 제공

[창룡문]어차(御車)시간여행

우리 손으로 만든 최초의 자동차는 ‘시발(始發)차’다. 이름과 같이 ‘자동차 생산의 시작’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이 차는 1955년 출시됐다. 모양은 지프형 6인승으로 최고 시속 80㎞로 달렸다. 그러나 미군으로부터 불하 받은 지프 엔진과 드럼통을 펴서 만든 차체를 조립하는 형식이었기 때문에 진정한 국내 개발 1호차는 아닌 셈이다.

순수 우리 기술 개발 모델 1호차는 1976년에 나왔다. 현대차에서 ‘포니1’을 생산함으로써 한국은 세계에서 열여섯 번째 고유 모델을 생산하는 나라가 됐다.

그로부터 43년이 지난 현재 연간 450만대를 생간 하는 세계5위 자동차 대국이 됐다. 누적 등록대수만 6월말 현재 2천344만4천165대로 국민 2명 중 1명은 자동차를 보유하고 있다. 이중 약 10%는 수입차다.

이런 자동차가 국내에 처음 들어 온 것은 1903년이다. 1863년 왕에 오른 고종 황제 즉위 40주년을 기념해 들여온 ‘포드 A형 리무진’이 그것이다. 이른바 ‘어차(御車)’인 이 리무진은 명칭과 달리 2인승으로 작고 소음이 심했다. 따라서 몇번 운행되지 않았고 특히 황제가 차를 타는 것이 경망스럽다고 해서 궁궐에 세워놓고 구경거리로 삼았다고 한다. 그나마 러일전쟁때 소실, 지금은 볼 수가 없다.

그 후 1911년 황실용 2대와 총독부 1대의 자동차가 도입되어 3대가 됐다. 하지만 이 또한 현재 없다. 다만 그 이후 수입된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제 순종의 어차는 남아있어 현존 수입 승용차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대우 받고 있다. 이 어차는 미국 GM사가 제작한 캐딜락 7인승 리무진이며 전 세계적으로 소수만 남아 있는 차종으로 희소가치가 크다.

비록 진품은 아니지만 3년전 순종의 어차 모형 4대가 수원 시내를 운행하다고 해서 화제가 된적이 있다. 2016년 10월부터 수원화성의 주요 관광지 5㎞ 구간을 운행하며 해마다 10만명이 넘는 관광객을 실어 나르고 있는 ‘화성어차’가 주인공이다. 새로 업그레이드된 어차 2대가 오늘(21일) 시승식후 12월 추가 투입 된다고 한다. 첨단 자동차 홍수속 과거로의 여행이 한층 편안하고 재미있어 질 것 같다.

/정준성 주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