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1.2℃
  • -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23.6℃
  • 구름조금울산 22.0℃
  • 흐림광주 22.4℃
  • 박무부산 21.7℃
  • -고창 22.4℃
  • 박무제주 22.7℃
  • -강화 22.3℃
  • -보은 21.8℃
  • -금산 23.5℃
  • -강진군 22.5℃
  • -경주시 21.1℃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창룡문]‘우울 경칩’

‘노르아드레날린’이란 물질이 있다. 감정을 조절하는 호르몬이다. 특히 불안과 스트레스를 관장한다. 분노의 물질이라는 별칭도 갖고 있다. 하지만 적당하면 용기를 불러일으킨다고도 알려져 있다. 아침에 눈을 뜨면 분비되기 시작해서 열심히 일하는 낮에 왕성해지고 밤이 되면 뇌가 쉬고 싶어 하는 것처럼 수면을 취한다.

감정과 연관된 호르몬은 ‘도파민’이란 것도 있다. 우리 몸 안에 있는 신경전달 물질로 쾌감·즐거움을 관장하며 행복을 고조시킨다. 도파민이 늘어나면 의욕이 높아져 활동이 왕성하게 된다. 일단 한번 경험하면 우리 기억에서 지워지지도 않는다. 하지만 과도하면 환각이나 편집증을 겪는 부작용도 있다. 반대로 부족하면 의기소침하거나 우울해진다.

두 호르몬의 균형을 잡아주는 것이 ‘세로토닌’이다. 두 물질의 과다한 배출을 조절, 감정의 기복(起伏)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알면 알수록 신비함을 더하는 우리 몸의 호르몬 물질들이다.

‘봄’, 특히 3∼4월에 세로토닌 분비량이 가장 적다고 한다. 따라서 ‘노르아드레날린’과 ‘도파민’의 균형이 깨져 ‘화창함’으로 대변되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의 감정은 가라앉고 슬퍼지게 된다는 것. 심하면 우울증이 찾아오는 경우도 다반사다.

이를 봄 우울증이라 한다. 조사에 따르면 감정의 기복은 4월부터 심해지기 시작, 5월에 정점을 찍고, 여름이 돼서야 줄어든다. 이 때문에 전문의들은 지금 부터가 환자에게는 위험한 시기로 분류하며 우울증 전력이나 증상이 있는 사람들의 조심을 당부하기도 한다. 실제. 1년 중에 자살률도 가장 높은 시기도 이때 여서 더욱 그렇다.

정신 의학계에선 우울증은 과도한 슬픔이라기보다는 즐거움이 결핍된 심리 상태라고 정의 한다. 즉 우울증은 ‘슬픈 상황에서 슬픔을 더 많이 느끼는 것이 아니라, 좋은 일을 즐겁게 느끼지 못하는 것‘이라는 것이다.

코로나19가 창궐하는 요즘 대한민국엔 세로토닌 부족을 느끼며 우울한 기분에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많다. ‘봄’과 겹쳐 환자가 아니라도 슬픔, 무기력, 절망, 낙망등 사회적 우울증 현상도 팽배하고 있다. 오늘이 ‘경칩’이란 말하기가 쑥스럽다. /정준성 주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