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4.0℃
  • 구름많음강릉 26.5℃
  • 흐림서울 24.7℃
  • 흐림대전 24.7℃
  • 구름조금대구 28.1℃
  • 구름조금울산 27.1℃
  • 구름많음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5.7℃
  • 구름조금제주 24.3℃
  • 흐림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5.1℃
  • 맑음강진군 27.1℃
  • 구름조금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수원여객 241억 횡령혐의’ 김봉현 법정 선다

수원지검, 구속기소
라임사태 수사도 본격화 전망

‘라임 사태’ 몸통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경기지역 버스업체인 수원여객 회삿돈 240억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 회장은 앞으로 수원지법에서 이 사건 재판을 받는 동시에 서울남부지검에서 라임 사태와 관련한 조사를 받게 된다.

수원지검 산업기술범죄수사부(엄희준 부장검사)는 19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사문서위조 및 동행사, 범인도피 등의 혐의로 김 회장을 구속기소했다.

김 회장은 최근 자수한 수원여객 재무담당 전무이사 김모씨, 이미 재판에 넘겨진 스타모빌리티 사내이사인 또 다른 김모씨 등과 공모해 2018년 10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수원여객 회삿돈 241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수원여객 회사 계좌에서 김 회장이 지배하고 있는 회사 등 4개 법인 계좌로 26차례에 걸쳐 돈을 송금, 임의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 회장 등은 수원여객이 해당 법인에 돈을 빌려주거나 전환사채를 인수할 것처럼 허위의 서류를 만드는 수법으로 회삿돈을 횡령했다.

그는 횡령 사실이 발각되자 처벌을 피하기 위해 전무이사 김씨를 해외로 출국시킨 후 도피자금을 제공하고, 여권 무효화 조치 등으로 입국이 거부되자 전세기를 동원해 제3국으로 출국하도록 하는 등 도피를 도운 혐의도 받는다.

김 회장이 재판에 넘겨짐에 따라 피해액이 1조 6천억원에 달하는 ‘라임자산운용 사태’ 수사도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 관계자는 “김 회장은 앞으로 수원지법에서 수원여객 회삿돈 횡령 사건에 대한 재판을 받는 동시에 서울남부지검에서 라임 사태와 관련한 조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건기자 90vir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