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흐림동두천 19.1℃
  • 흐림강릉 18.2℃
  • 흐림서울 20.4℃
  • 흐림대전 19.0℃
  • 흐림대구 18.3℃
  • 구름많음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18.5℃
  • 구름많음부산 19.4℃
  • 구름많음고창 18.8℃
  • 박무제주 19.9℃
  • 흐림강화 19.4℃
  • 맑음보은 17.9℃
  • 흐림금산 17.6℃
  • 구름많음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9.1℃
  • 구름조금거제 18.5℃
기상청 제공

2030년에 공공부문 차량 90% 친환경車

구매차 80% 수소·전기차 의무화
승합·화물차도 단계적으로 포함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공공부문 친환경 차량 비율을 90%까지 늘릴 방안이다.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공공부문 1천508개 기관의 작년 친환경차 보유현황 및 구매실적 조사결과를 26일 발표했다.

공공부문은 작년 말 기준 총 11만 8천314대 차량을 보유 중이며, 이 중 친환경차는 전체차량의 12.7%인 1만 4천981대로 전체의 12.7%에 불과했다.

지난해 공공부문은 총 1만 5천463대의 차량을 구매했으며, 이 중 친환경차는 전체차량의 27.6%인 4천270대를 차지했다.

환경부는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유비율은 12.7%로 우리나라 전체 자동차 중 친환경차 비율인 2.5%보다 5배 이상 높아 공공부문 의무구매제도가 선제적인 수요 창출에 성과가 있었던 것으로 평가했다.

현재 공공부문 친환경차 의무구매제도는 ‘대기환경보전법’과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고 있다.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효율성 제고를 위해 해당 법을 통합 운영할 예정이다.

정부는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유비율을 현재 12.7%에서 2022년까지 35%로, 2030년까지 90%로 늘릴 계획이다.

2021년부터 신차 구매의 80% 이상을 전기·수소차로 구매하도록 의무를 부과하고, 단계적으로 100%까지 상향한다.

현재 친환경차가 출시되지 않아 의무구매 대상에서 제외 중인 승합자동차(경·소·중형), 화물자동차(덤프형·밴형), 특수자동차 등의 차종도 친환경 차종 출시와 연계하여 대상에 단계적으로 포함된다.

정부는 전체 공공부문의 차량 구매실적 및 보유현황을 매년 공개하고, 2021년부터는 기관장 차량 현황도 함께 공개한다. 또한, 의무구매비율을 달성하지 못한 전국 지자체 및 공공기관에 최대 3백만 원의 과태료를 2021년부터 부과할 예정이다.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관은 “공공부문을 포함해 시장에서 성능이 좋은 다양한 친환경차를 선택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 전기·수소차 등 차종 다양화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재우기자 asd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