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22.1℃
  • 서울 24.9℃
  • 대전 24.5℃
  • 대구 23.3℃
  • 흐림울산 24.4℃
  • 흐림광주 26.0℃
  • 흐림부산 25.3℃
  • 흐림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30.7℃
  • 흐림강화 24.5℃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3.4℃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1.8℃
  • 흐림거제 25.9℃
기상청 제공

'위험한 감빵생활'…교도관이 재소자 집단구타

의정부교도소 교정 공무원 2명이 재소자 폭행
교도소장, 보안과장, 교도관 등 4명 직위 해제

 

교정직 공무원(교도관)들이 교도소에 수감 중인 재소자를 집단 구타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교정 당국은 관련자들을 직위해제하고 검찰에 사건 수사를 의뢰했다. 

 

7일 법무부와 의정부교도소 등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쯤 의정부교도소에서 교도관 2명이 재소자 A씨를 집단 폭행했다.

 

A씨는 모친을 폭행한 혐의(존속폭행)로 해당 교도소에 수감된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관의 폭행 사실은 A씨가 면회 온 가족에게 알리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다.

 

가족들은 법무부 등에 진정서를 제출해 해당 교도관을 징계해 달라고 요청했고, 교정 당국은 조사에 착수했다.

 

교정 당국은 조사를 거쳐 폭행에 가담한 교도관 2명과 의정부교도소 소장, 보안과장 등 4명에 대해 직위해제 조치했다.

 

또 이 사건에 대해 의정부지검에 수사를 의뢰했고,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의정부교도소 관계자는 "폭행 내용 등 구체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얘기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고태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