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흐림동두천 27.0℃
  • 흐림강릉 22.2℃
  • 서울 25.1℃
  • 대전 24.8℃
  • 대구 24.7℃
  • 울산 24.2℃
  • 흐림광주 26.5℃
  • 천둥번개부산 24.9℃
  • 흐림고창 26.7℃
  • 흐림제주 31.4℃
  • 구름많음강화 25.8℃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유코치의 경영리더십]자율주행 리더십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 중의 하나로는 자율주행 자동차(Autonomous Vehicle)가 있다. 운전자의 직접적인 조작 없이 자율적으로 주행할 수 있는 자동차를 말한다. 만화나 영화 속에서나 등장할 법한 자동차가 우리 눈앞에 등장한 것이다. 내비게이션에 입력하거나 음성으로 목적지만 알려 주면 차량에 장착된 제어장치가 GPS와 통신하며 안락함과 안전성을 제공하면서 스스로 주행하는 자동차이다.


100여 년 전에 처음 등장한 이후 자동차 기술의 발전은 한계가 없어 보인다. 자동차의 증가로 인한 연료의 고갈과 대기오염의 대안으로 연비 향상과 배출가스 규제 등에 힘입어 성능이 개선되고, 환경 친화적 자동차도 등장했다. 이러한 배경에 힘입어 자동차 기술도 한층 더 업그레이드되거나 진화된 효과를 본 것이다.


자율주행 자동차의 토대가 되는 기술로는 ADAS(Advanced Driver Assistant System)와 V2X(Vehicle to Everything)가 있다. ADAS는 운전자의 운전 피로를 감소시키고 안전 운전에 도움을 주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말한다. V2X는 다른 자동차 및 도로 등 인프라가 구축된 모든 사물과 연결되어 정보를 교환하는 기술을 의미한다. 자율주행 기술의 레벨이 정해져 있지만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한 시기가 곧 올 것이라 기대된다.


자율주행 자동차가 상용화된 미래를 상상해 본다. 이동 중에 운전하지 않고 다른 업무를 볼 수 있으니 시간도 절약하고 운전으로 인한 피로감도 덜할 것이며 무엇보다 교통사고의 위험도 줄어들 것이니 얼마나 좋을까싶다.


이런 자율주행 자동차의 개념을 조직 내 자율주행 리더십으로 연결하여 풀어보고자 한다. 첫 번째는 구성원과 조직의 성장을 이끌어 내는 리더십이다. 조직의 성장을 위해 시장의 동향과 고객의 요구사항을 분석하여 조직의 업무 환경을 개선하고 구성원의 역량을 강화한다. 조직의 강점과 기회요소를 살려 전략적인 접근을 하고 경쟁력을 갖추게 한다. 구성원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개개인의 장점을 살려 재능을 맘껏 발휘하게 하는 유연한 조직을 구성한다. 위험 관리뿐만 아니라 갈등 관리에도 여유롭게 대처하며 장기적 안목으로 조직 스스로 주행하게 하는 변혁적인 리더십이다.


두 번째는 주기적인 소통과 투명한 정보 공유, 자율적인 참여를 이끄는 리더십이다. 주어진 틀에 맞추지 않고 창의적인 새로운 방식으로 소통하고 정보를 공유한다. 구성원들이 달려가다 지쳐서 넘어졌을 때 손을 내밀어 일으켜 세워 포기하지 않고 다시 달려 나가게 한다. ‘보여주기’식의 광고성 소통이나 정보 공유가 아니라 실전 경험에 기초한 현실적인 대안을 발휘하여 자율적으로 꾸준히 전진하게 만드는 리더십니다.


세 번째는 하나만 고집하는 외골수가 아니라 멀티태스킹이 가능한 리더십이다. 일방적으로 뒤에서 밀지 않고 서로 주고받으며 앞에서 끌고 간다. 개인의 반복된 경험필터를 거쳐 왜곡되고 수동적인 스타일이 아니라 오감을 활용한 감성적이고 능동적인 사고와 행동을 보인다. 책으로만 읽고 교육만 받은 이론적인 것이 아니라 최근 트렌드를 반영하여 유연하면서도 현장에서의 노하우가 고스란히 녹아 있는 리더십이다.


이렇게 누가 시키지 않아도 알아서 척척 움직이고, 개인과 조직의 성장을 위해 기꺼이 시간을 투자하고 열정을 불사르는 리더십이 자율주행 리더십이다. 자율주행 리더십은 복잡하고 포화된 비즈니스 세계를 스스로 주행할 수 있는 자신감이 있다. 그 자신감은 시행착오를 거친 노하우, 실패를 실수로 인정하는 문화, 오늘이 아닌 내일을 겨냥하는 미래지향적 관점으로의 전환에서 나온다.


10여년이 더 지나면 개인비행 자동차까지 등장할 추세이다. 자동차와 비행기의 경계를 넘는 새로운 개념이다. 조직의 리더십 또한 지상에만 국한하지 말고 넓은 창공을 누빌 수 있도록 열린 사고를 이끄는 Metaview적인 리더십이 필요하다. 더 나아가 누구에게나 본보기가 되는 리더십인 L2X(Leadership to Everyone)리더십이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