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맑음동두천 13.4℃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7.8℃
  • 맑음대전 15.9℃
  • 맑음대구 16.7℃
  • 맑음울산 15.7℃
  • 맑음광주 17.2℃
  • 맑음부산 19.1℃
  • 맑음고창 15.3℃
  • 맑음제주 20.2℃
  • 맑음강화 15.7℃
  • 맑음보은 11.4℃
  • 맑음금산 12.8℃
  • 맑음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3.8℃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강등 위기 빠진 인천, 구원투수는 이임생 전 수원 감독

인천, 임완섭 전 감독 후임으로 이임생 감독 선임
이천수 전력강화실장과 중고교 동문에 유상철 명예감독과도 절친
‘잔류왕’ 수식어 이어갈 수 있을 지 관심 집중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에서 성적 부진을 이유로 지휘봉을 내려놨던 이임생(49) 전 수원 감독이 강등 위기에 몰린 인천 유나이티드를 이끌게 됐다.

 

인천은 5일 이임생 전 수원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인천은 이날 이임생 감독과 협상을 마무리하고 오후 열린 이사회에서 새 감독 선임에 대한 승인을 받았지만 공식 발표는 하루 미루기로 결정했다.

 

인천 관계자는 “이날 오후 선임 발표를 할 예정이었으나 계약 세부 내용을 조율하는 작업이 다소 늦어져 발표가 하루 미뤄졌다”고 전했다.

 

지난 달 17일 수원과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종료했던 이 감독은 3주 만에 그라운드에 복귀하게 됐다.

 

인천은 올 시즌 14경기를 치르는 동안 5무 9패, 승점 5점으로 단 1승도 거두지 못하며 강등 위기에 몰렸다. 11위 FC서울(4승 1무 9패·승점 13점)와도 승점 8점이나 차이난다.

 

인천은 코로나19 여파로 리그가 예정보다 늦게 시작된데다 27라운드(정규 22라운드, 파이널 5라운드)로 축소돼 운영되는 만큼 리그의 절반 이상이 지난 상황에서 강등권 탈출이 시급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