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6.0℃
  • 구름조금서울 25.5℃
  • 구름많음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4.2℃
  • 구름많음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4.1℃
  • 흐림부산 21.0℃
  • 구름조금고창 23.7℃
  • 흐림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3.5℃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4.2℃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경기적십사, 긴급재난구호활동 통해 신속한 수해 구호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는 긴 호우로 발생한 이재민과, 일시대피자를 위해 긴급재난구호활동을 전개했다고 12일 밝혔다. 

 

경기적십자는 6월부터 긴급재난구호대책본부를 운영해 풍수해를 대비해왔으며, 호우가 발생한 직후 비상운영체제로 전환했다. 

 

12일 기준 봉사원과 직원 등 724명의 구호요원이 수해 복구, 재난구호특수차량을 활용한 급식과 세탁, 심리회복지원서비스, 긴급구호품 491개와 쉘터 65동을 지원했다. 

 

홍두화 경기적십자 사무처장 겸 재난구호대책본부장은 “적십자사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의한 ‘재난관리책임기관’으로서 이번 수해 구호를 통해 정부의 인도주의 사업 보조자로서 도민께서 적십자에 맡겨주신 소임을 다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피해를 입으신 분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가을 태풍에 대해서도 준비를 잘 하겠다”고 말했다.

 

윤신일 경기적십자 회장은 “1370만이 넘는 인구와 넓은 땅을 가진 경기도에서, 2만여 명의 적십자봉사원과 31개 시군을 관할하는 10개 적십자봉사관은 재난 발생시 지역사회의 방파제이자 소금과 같은 소중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코로나19와 같은 사회적 재난은 물론이고, 풍수해 등 전통적인 자연재난에도 신속하고 철저하게 대응해 적십자 본연의 임무인 ‘인간의 건강과 생명 보호’를 수행함에 있어서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박한솔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