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맑음동두천 -2.5℃
  • 구름조금강릉 3.2℃
  • 맑음서울 -0.3℃
  • 구름많음대전 1.6℃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2.9℃
  • 흐림광주 5.6℃
  • 맑음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5.7℃
  • 흐림제주 9.2℃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0.1℃
  • 흐림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진실 밝혀주세요"…가평 익사사건 유가족 국민청원

물놀이 중 익사로 종결…사명 보험금 놓고 유가족 의혹 제기

 

지난해 6월 가평군 북면 용소폭포에서 발생한 익사 사고 희생자 유가족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려 "진실을 밝혀달라"고 호소했다.

 

고인의 누나라고 밝힌 청원인 윤모씨는 "2019년 6월 30일 이후 저희 가족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너무나도 황망한 죽음에 아직도 동생을 마주하기 버겁다"고 밝혔다.

 

이어 "동생의 사망 후 이상한 정황이 많아 자료 수집에 노력했으나 법적 배우자와 입양된 딸의 존재로 한계가 있었다"며 "결혼생활이 힘들어 보였지만 이 정도 일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한탄했다.

 

청원인은 "15년간 직장생활을 하고도 잔고 하나 없이 동생 앞으로 많은 빚이 남겨졌고, 퇴직금 마저 없었다"며 "빚은 한정승인으로 정리되고, 국민연금도 현재 배우자가 수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들이 무엇을 숨기고 있는지, 제가 정말 생각하고 있는 것이 맞는지 (알고 싶다)"며 "진실이 밝혀져 억울하게 죽은 제 동생이 이제 편히 쉴 수 있도록 도움 부탁드린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해 6월 30일 가평군 북면 용소폭포에서 물놀이를 하던 윤상엽 씨가 숨지는 사고가 났다.

 

윤씨는 이날 오후 8시쯤 다이빙을 한 직후 물에 잠겨 나오지 못해 일행이 119에 신고했고, 출동한 구급대원이 윤씨를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다. 

 

당시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를 통해 윤씨의 사망원인을 익사로 결론냈고, 단순 변사로 종결했다. 

 

하지만 윤씨의 사망 보험금 수령 대상인 아내 A씨에 대해 다른 유가족들이 의혹을 제기했고, 해당 내용은 지난 17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를 통해 일반에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일산서부경찰서는 지난해부터 윤씨의 보험 가입 경위와 익사 사고 당시 일행들의 행동 등에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경기신문 = 고태현 기자 ]